> 러브/라이프 > 시티 가이드

2016.11.12. SAT

Colline

심야 데이트를 위한 낭만 꽃집

꽃과 커피를 파는 홍대의 카페 콜린은 새벽 3시까지 문을 연다. 밤이 되도록 꽃을 사지 못한 사람을 위해

콜린 COLLINE

colline_cafe


꽃과 커피가 있어 향기로운 콜린.




시들 걱정 없는 드라이플라워는 콜린의 인기 품목.



차와 사람으로 가득한 홍대 거리 한복판에서 꽃과 식물에 둘러싸여 조용하고 낭만적인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마당에는 잘 다듬은 잔디가 펼쳐져 있고 가게 곳곳에 자나장미, 수국, 선인장, 드라이플라워 등 꽃과 식물이 풍요로운 카페 겸 플라워 숍 콜린이다. 콜린은 새벽에 빙수가 먹고 싶은 사람, 밤이 되도록 꽃을 사지 못한 사람을 위해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새벽 3시까지, 다른 날에는 새벽 2시까지 문을 열어놓는다. 꽃 향기와 커피 향이 어우러진 콜린에 앉아 있으면 심야 데이트 중 연인에게 꽃 한 송이 선물하는 손님이나 술 한 잔 마시고 귀갓길에 소국 한 다발을 사가는 동네 주민들이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깊은 밤, 술에 취해 흥이 잔뜩 오른 젊은이들이 거리를 점령해도 콜린의 시간은 느리게 흘러간다.


서울시 마포구 어울마당로 45 


CREDIT

PHOTOGRAPHER 송인탁
WRITER 강경민
EDITOR 김은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1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