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컬쳐

2018.06.10. SUN

CREATIVE POTENTIAL

레이스의 진면목

레이스의 다면적 매력과 역사를 조우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부와 명예, 지위를 상징하는 물건으로 주로 왕실 사람들이 착용했던 레이스. 여성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도구로 자리 잡은 레이스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프랑스의 항구 도시 칼레에 자리한 국제레이스패션박물관에서 <Haute Dentelle-Designer Lace> 전시회를 마련한 것. 샤넬을 비롯해 크리스찬 디올, 발렌티노, 메종 마르지엘라, 장 폴 고티에, 이리스 반 헤르펜의 디자이너들이 완성해 낸 의상을 통해 레이스의 다면적인 매력과 역사를 한자리에서 조우할 수 있다. 전시는 6월 9일부터 내년 1월까지 계속된다.

CREDIT

에디터 정장조
사진 COURTESY OF MUSEUM OF LACE AND FASHION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6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