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컬쳐

2018.01.03. WED

NEW THINGS OF 2018

명작의 도래

지금부터 날짜를 꼽으며 기다려도 모자랄, 반드시 보고 듣고 기억할 만한 문화계 이슈를 고심해서 골랐다

ART


<곰돌이 푸>의 작가 A.A.밀른과 어린 아들 크리스토퍼 로빈, by Howard Coster, 1926 ⓒ National Portrait Gallery


<곰돌이 푸> 원작 일러스트레이터 E.H 셰퍼드의 친필 일러스트레이션, 1970 ⓒ Egmont, reproduced with permission from the Shepard Trust


<Winnie-the-pooh: Exploring a Classic>

전 세계 아이들 아니, 어른들까지 포함해 인간이 곰이란 동물을 좀 더 사랑하게 된 데는 푸의 지분이 상당하다. 푸와 친구들의 마을을 거의 완전하게 재현해 동화 속을 거닐 듯 체험이 가능하도록 한 전시. 기프트 숍 역시 품절 대란이 예상된다. 런던 V&A 미술관, 4월 8일까지.



파블로 피카소, The Dream, 1932 ⓒ Succession Picasso/DACS, London 2017


<Picasso 1932-Love, Fame, Tragedy>

테이트 모던에서 처음 개최하는 피카소 전시. 이번에 주목한 피카소는 사랑과 유명세, 비극을 1932년 단 한 해에 모두 겪고 인생이 완전히 바뀐 남자다. 명작이 어떻게 탄생했는가를 피카소에게 일어난 1932년의 사건들과 매치해서 이해하면 좋을 전시. 런던 테이트 모던, 3월 8일부터 9월 9일까지.


<U.A.M.>

‘Une Aventure Moderne’이라는 이름의 이 전시는 영어로는 ‘A Modern Adventure’, 즉, 모더니스트의 모험이다. 장 프루베, 샤를로트 페리앙, 르 코르뷔지에 등 20세기 모더니즘이라는 거대한 장르를 만든 프랑스 디자이너들의 모험을 그들의 작업으로 재구성했다. 파리 퐁피두 센터, 5월 30일부터 8월 27일까지.


<Frida Kahlo’s Wardrobe>

멕시코의 대표적인 작가이자 여성들에게 강렬한 영감을 준 프리다 칼로는 작업뿐 아니라 그녀의 시그너처라고 할 만한 스타일로도 굉장한 파급력을 가졌다. 사후 50년이 지나도록 단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그녀의 개인 소장품과 실제로 입었던 옷, 장신구가 공개된다. 런던 V&A 미술관, 6월 16일부터.



MOVIE


영화 <개들의 섬>


<개들의 섬 Isle of Dogs>

웨스 앤더슨이 각본을 쓰고 연출도 한 장편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일본을 배경으로 쓰레기 섬에 버려진 다섯 마리 개들의 이야기다. 언제나처럼 웨스 앤더스식의 미장센과 독특한 위트가 어떻게 발휘될지 몹시 궁금하다. 앤더슨 패밀리라 할 만한 배우들이 목소리로 총출동한다. 3월 북미 개봉 예정.



영화 <오션스 에이트>


<오션스 에이트>

산드라 불록, 케이트 블란쳇, 앤 해서웨이, 리한나 등의 캐스팅 소식이 공개되자마자 기대와 환호가 줄을 이었던 <오션스> 시리즈의 여자 버전. 공개된 포스터와 스틸만 봐도 물 만난 그녀들의 카리스마가 넘쳐난다. 전편의 주역인 조지 클루니와 스티븐 소더버그는 제작에, 맷 데이먼은 연기에 참여했다. 8월 북미 개봉 예정.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마블 팬들은 이 순간을 기다렸다! <어벤져스> 시리즈의 세 번째 편이자 2008년 <아이언맨> 이후 차곡차곡 쌓은 마블의 세계관을 완성하는 작품. 아직 전편을 보지 않았다면 남자친구를 위해 예습하는 노력을 기울여보길. 5월 개봉 예정.

CREDIT

에디터 이경은
디자인 박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1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