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컬쳐

2017.06.19. MON

book

여행책의 기술

여행을 떠날 때는, 가방 안에 책 한 권쯤은 반드시 담아가는 당신에게. 여행의 맛을 더 깊게 음미하게 해줄 여행책을 고르는 법과 추천 리스트


여행지에서 낯선 생각들을 이끌, 시집이나 잠언집

“여행갈 땐 여행지의 느낌도 누려야 하기 때문에 시집이나 잠언집을 가져가는 경우가 많다. 짧은 문장 하나를 가지고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개그맨 박지선

추천 책 신영복의 <처음처럼> 


여행의 순간마다 깊이 성찰할 수 있는 책

“평소 알랭 드 보통을 굉장히 좋아한다. 여행에 관한 그의 성찰을 따라가며 여행하면 참 좋지 않을까?” -소설가 권지예

추천 책 알랭 드 보통의 <여행의 기술>


여행에는 여행기

“여행기 비슷한 소설이다. 한 장소에 여러 개의 시간과 공간이 만나고 어그러지는 모습이 먹먹해서 골라봤다. 상실에 관해 말하고 있는 부분이 가을과 어울리기도 하고.”-소설가 김애란 

추천 책 제발트의 <토성의 고리>


평소 사랑하는, 이미 익숙한 책

“여러 번 반복해서 두고 두고 읽는 책이다. 홀로 떠나는 낯선 여행지에서 평소 늘 읽는 책은 꼭 잔뜩 정든 친구나 가족처럼 그렇게 반갑다.” -배우 김여진

추천 책 알랭 드 보통의 <젊은 베르테르의 기쁨>


여행지에서 도시 걱정, 일상 걱정하기

“도시 이야기는 도시를 떠나서 읽는 아이러니가 제맛이다.” -여준영 대표

추천 책 에드워드 글레이져의 <도시의 승리>


짧은 스토리, 긴 여운을 남기는 에세이

“긴 호흡의 이야기책보다는 에세이를 선호한다. 여행 중 짬짬이 손 가는 대로 아무 페이지나 펼쳐 읽으면 참 좋다.” -만화가 천계영

추천 책 은희경의 <생각의 일요일들>

CREDIT

에디터 김혜미
사진 김지욱 CP 인스타그램
디자이너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