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Adobe Flash player

> 러브/라이프 > 라이프 스타일

2019.02.15. FRI

CHEERS!

대담한 여성을 위하여

샴페인의 위대한 여인이라는 이름을 얻은 그녀의 술, 뵈브 클리코


근대 최초의 비즈니스 우먼 중 한 명이었던 마담 클리코. 여성이 은행 계좌조차 가질 수 없던 시기, 27세의 나이에 클리코 하우스의 수장이 되면서 숱한 사회 관습에 도전했으며 결국 ‘샴페인의 위대한 여인’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그에 대한 경의로 시작된 ‘뵈브 클리코 비즈니스 우먼 어워드’는 마담 클리코와 같은 영감을 주는 전 세계 여성 기업인에게 상을 주는 행사. 지난 12월 14일,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어워드에서 첫 번째 수상자로 뷰티 브랜드 클리오의 설립자인 한현옥 대표가 선정됐다. 한현옥 대표는 다른 나라 수상자들과 함께 올 6월경 프랑스에서 열리는 국제 포럼에 초대되며, 뵈브 클리코 셀러 방문과 자신의 이름으로 된 포도나무를 수여하는 ‘포도나무 세례식’ 등에 참여하게 된다. 시대를 이어 내려오는 담대한 여성들의 도전 정신에 경배를!

CREDIT

에디터 김아름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2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