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라이프 스타일

2019.02.06. WED

CHEESE CHEESE!

낯선 치즈를 찾아서

치즈의 매력을 제대로 알려면, 탐구 정신이 필요하다. 에디터가 대신 공부했다. 그리고 당신의 입맛을 업그레이드해 줄 새 치즈 리스트를 찾았다


스카모르차 아푸미카타
귀여운 생김새와는 달리 ‘스카모르차’라는 이름은 이탈리아어로 ‘참수하다’는 뜻에서 유래했다는 사실! 치즈의 윗부분을 자를 때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모차렐라와 비슷하지만 풍미가 강하고 열에 잘 녹는다. 슬쩍 구워 먹으면 스모키한 풍미까지. 260g, 7천원대.




샤브루
염소젖 치즈를 아직도 맛보지 못했다면 이 치즈로 시작할 것. 45%의 낮은 지방 함량과 특유의 산미를 갖춘 천연 염소젖 치즈다. 샐러드와 함께 혹은 크림치즈 대신 베이글에 스프레드로 발라 먹어도 좋고 살짝 얼려 과일과 곁들여도 잘 어울린다. 150g, 1만원대.




룰레뜨 블랙페퍼 치즈
음식 전문지 <푸드&와인>이 발표한 치즈 트렌드에 따르면 2019년은 향신료를 가미한 치즈의 시대가 될 것으로 전망이다. 크림치즈를 블랙페퍼가 촘촘히 감싼 독일 치즈. 부드럽고 달콤한 치즈와 매콤한 후추의 조화가 저절로 술을 부른다. 150g, 7천원대. 




렘노스 할로우미 
역시나 <푸드&와인>에 따르면 구워 먹는 치즈 역시 인기를 끌 전망. 그리스와 터키, 중동 지역에서 즐겨 먹는 ‘할로우미’는 가래떡같이 노릇하게 구워지는 신기한 치즈다. 소금물에 담긴 상태로 판매되니 일정 시간 물에 담가 소금기를 뺀 후 ‘쓱’ 구워 즐길 것. 180g, 9천원대.




치즈플로 워시드 린드
눈가루를 뿌린 듯한 표면이 카망베르를 닮은 워시드 린드. 하지만 이름 그대로 표면을 여러 차례 닦아가며 숙성시킨 덕에 코를 확 찌르는 강렬한 냄새를 선사한다. 치즈 표면의 식감과 꾸릿한 향을 즐길 줄 아는 자만 도전하자. 150g, 1만1천원.




베르토 에푸아스
쪼글쪼글한 주홍빛 표피의 에푸아스. 16세기 수도사들이 표면을 술로 닦아가며 오랜 시간 정성스럽게 숙성시킨 이 녹진한 자연 치즈는 21세기에도 인기다. 예상보다 희고 쫀득한 속살은 살짝 녹여 빵과 곁들여도 좋다. 블루치즈 뺨치는 콤콤한 맛. 250g, 2만원대.




문치즈 고다
과자처럼 보이지만 치즈의 수분만 제거한 순도 100% 치즈라는 사실. 미국 스타벅스에서 판매를 시작한 이후, 치즈 마니아들의  ‘최애’ 간식으로 등극했다. 페퍼잭, 체더, 모차렐라, 고다 총 네 가지 맛을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56.6g, 1만원대.




리브와레 자카망 콩테
프랑스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치즈 콩테를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맛볼 수 있다. 섬세한 맛과 향, 고소함까지 살짝 느껴지는 이 치즈는 특히 부르고뉴 와인과 최고의 궁합을 자랑한다. 숙성 정도에 따라 표면의 컬러와 맛이 조금씩 달라지는 것도 재미. 200g, 1만8천9백원.

CREDIT

사진 우창원
에디터 이마루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2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