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라이프 스타일

2019.01.19. SAT

WINTER DRINKS

우리의 취한 밤

차가운 밤공기를 데워줄 짙고 강한 술들. 기분 좋게 취한 밤은 결코 길게 느껴지지 않지

1 스코틀랜드의 부티크 몰트 위스키가 한국에 상륙했다. 붉은 사과 향이 맴도는 아벨라워 12년 더블캐스크는 11만9천원, Aberlour
2 버번 배럴에 숙성된 2015 버번 카운티 스타우트는 20만원대, Goose Island
3 크리미한 거품이 커피와 초콜릿 향과 어우러지는 모카 스타우트는 7천원대, The Hand and Malt



4 겨울에는 도수 높고 달콤한 포트 와인을. 블랜디스 알바다 5년 마데이라는 8만원대, 풍부한 과일 향의 그라함 식스 그레이프는 7만원대, 모두 Cave de vin
5 진한 루비 컬러의 더 그라함스를 담은 잔은 소믈리에 포트는 8만원대, Riedel
6 부드러운 질감과 긴 여운. 싱글 몰트 위스키 초보자도 좋아할 글렌모렌지 18년산은 20만원대, Glenmorangie.

CREDIT

에디터 김아름, 이마루, 류가영
사진 우창원, 김태종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1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