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라이프 스타일

2018.12.23. SUN

REST AND REST

쉬어가기 좋은 곳

제 몸처럼 들어맞는 의자에 앉아 책을 읽거나 사색을 하는 것처럼 좋은 여유가 또 있을까


서치홀

인테리어 사무실 디자인투톤 스튜디오 1층에 새로 들어선 카페. 스튜디오를 이끄는 언니 최현경 대표의 직업적 노하우에 동생 최윤경 대표의 신선한 취향이 더해진 공간이다. 이들 자매가 처음부터 집중한 건 새로운 소재. 곤지암의 석재 공장까지 찾아간 결과, 물이 다 빠져나간 바다의 밑바닥 같은 독특한 공간이 창출됐다. 구멍 숭숭 뚫린 천연 대리석 트래버틴을 깎아 만든 테이블, 화석 같은 나무 오브제가 그 증거. 대리석의 차가운 감촉을 스웨이드 재질의 고운 모래빛 소파가 따뜻하게 이어받는다. 소파 모서리가 전부 둥근 건 두 대표가 케이프타운의 풍광이 선사하는 곡선미에 매료돼 제작한 것이기 때문. 돌아보니 스툴부터 조명까지 전부 둥글다. 이곳에서 보내게 될 편안한 시간처럼. @cafe_search_hall





블루우드 하우스

잘 만들어진 안락의자 하나면 열 침대 부럽지 않다. 알코브 호텔의 블루우드 하우스에도 그런 의자가 있다. 안으로 훅 파인 등받이 덕분에 빌딩과 숲이 뒤섞인 선정릉을 하염없이 바라봐도 전혀 뻐근하지 않은 암체어. 불과 한 달 전에 오픈했는데도 세월의 품위가 느껴지는 건 인테리어의 주요 소재로 우드를 택해서다. 시대흐름과 무관한 나무 특유의 느낌이 좋았던 승가원 디자인 랩의 유정화 실장은 전문 목수를 불러 거대한 스케일의 위스키 장부터 빌트인 책장까지 직접 제작했다. 나무를 깎을 때나 볼 법한 깊숙한 디테일을 과감하게 의자에 적용한 것도 그런 취향에서 비롯된 것. 똑같은 호흡으로 재단된 가구들이 서로 완벽한 일체를 이룬다. @the_alcove_hotel




백색소음

서호준 대표는 최근 자신이 꿈꾸던 서재를 실체화했다. 퇴근 후 든든한 저녁 한 끼를 먹으며 책을 읽을 수 있는 곳. 그리고 책에 파묻히는 공간. 자신처럼 그런 서재를 찾는 사람들을 위해 여럿이 둘러앉는 좌석 외에 혼자 앉을 수 있는 작은 서재 자리까지 마련했다. 책과 마찬가지로 시간이 지날수록 아름답게 나이 들어가는 게 가구라고 생각했기에 아버지가 평생 모은 것들로 채운 곳. 어떤 의자를 골라 앉든 익숙한 안락함이 느껴지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밤이 깊어지면서 뒤로는 백색소음이 잔잔하게 깔리고 긴장감은 잦아든 지 오래. 책장을 넘기는 손이 빨라지는 건 이미 이곳을 내 서재로 여기기 시작했다는 명백한 신호다. @whitenoise_osteria

CREDIT

사진 장엽
컨트리뷰팅에디터 류가영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2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