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Adobe Flash player

> 러브/라이프 > 라이프 스타일

2017.11.28. TUE

HEALTH

선글라스는 원래 겨울에 쓰는 것

몰랐겠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자외선은 사계절 내내 우리 곁을 맴돈다



대체로 선글라스는 여름 전용 아이템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는 큰 오산이다. 자외선은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빛으로, 사계절 내내 우리 시야에 영향을 미친다. 여름에 많은 자외선은 UVB로 눈의 노화를 촉진시키고, 계절에 상관없이 노출되는 UVA는 수정체의 변성을 야기해 백내장, 황반변성, 검열반, 익상편 등 다양한 각막, 결막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겨울 자외선을 주의해야 할 이유


첫째, 구름 낀 날에도 자외선은 있다
자외선이 구름을 통과하고 때로는 구름 층 사이에서 반사되면서 오히려 맑은 날보다 자외선 양이 더 많아지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자외선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둘째, 눈 오는 날엔 더욱 심하다
하얗게 쌓인 눈은 자외선을 100%까지 반사한다. 만약 눈이 반사하는 빛을 정면으로 응시한다면 자외선은 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적절한 눈 보호 장비를 사용하지 않으면 눈이 부시거나 통증으로 인해 눈물을 흘려 눈을 뜰 수 없고, 심할 경우 설맹을 초래할 수도 있다.

셋째, UVA 자외선을 잊지 마라
UVA는 날씨와 계절에 관계없이 늘 존재하는 자외선이다. 해가 뜨지 않는다고 해서 자외선이 없다고 생각하지는 마라.



겨울 자외선에 노출될 때 나타나는 증상


첫째, 노화 촉진으로 인한 백내장
눈이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수정체 내에 활성산소가 생성되고, 수정체 단백질의 변성을 야기시킨다. 이로써 단백질이 굳고 수정체 색소가 변성되어 백내장을 유발한다.

둘째, 흰자 위 노란 덩어리
눈 흰자 위에 볼록하게 솟은 노란색 덩어리가 생길 수 있다. 이를 ‘검열반’이라 부르는데, 변성된 단백질과 지방질로 구성되어 만들어진 것이다. 시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간단한 안과 치료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셋째, 검은 동자 흰색 이물질
검은 동자 쪽에 하얗게 끼는 ‘익상편’이 생길 수도 있다. 자외선, 건조한 공기, 미세먼지가 자극하여 발생하는데 특히 장시간 자외선 아래에서 일하는 사람에게 많이 나타난다. 초기에는 간단한 치료로 제거할 수 있지만, 방치하여 커지게 되면 각막의 난시가 능가해 나안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 재발률이 높다.



눈에 좋은 선글라스를 고르는 기준


첫째, 색의 농도를 보라
대체로 짙고 어두운 색의 선글라스가 눈을 더 보호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짙은 색의 렌즈를 끼면 동공이 더 커져 더 많은 자외선 유입을 초래할 수 있다. 렌즈 색상 농도는 75~80% 정도, 눈동자가 들여다보일 정도가 좋다.

둘째, 자외선 차단 기능을 확인하라
각각의 자외선 UVA, UVB, UVC를 차단하는 제품인지 확인하라. 그리고 선글라스와 챙이 넓은 모자를 함께 쓰면 더 많은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다.

셋째, 어린이가 더 절실하다
어린이는 어른에 비해 동공이 더 크고 수정체가 맑기 때문에 자외선 유해량에 노출되는 정도가 어른의 약 3배에 이른다. 장시간 외부 활동을 할 경우네는 UV400 마크가 있는 유아 선글라스를 착용해야 한다.

CREDIT

에디터 조한별
사진 중앙 포토
도움말 최태훈 (누네안과병원 각막센터 원장)
디자인 박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