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라이프 스타일

2017.12.28. THU

HAVE A SIP

딱 한잔하기 좋은 와인 리스트

휴대하기 좋을 뿐 아니라 디자인도 병 와인 못지않는 프티 와인


1 와인이 담긴 페이퍼팩의 봉제 선을 뜯어 마치 와인 수도꼭지처럼 각자의 잔에 따라 마실 수 있는 칠레산 ’프론테라 샤르도네(Frontera Chardonnay)’. 풍부하면서도 깔끔한 과일 향이 싱그러운 맛을 선사한다. 2만9천원대, 금양인터내셔널.

2 미국 캘리포니아산 레드 와인이 한 컵씩 들어 있는 ‘스택 와인’. 와인 한 ‘병’이 아니라 한 ‘줄’만 준비하면 4명분을 책임진다. 카베르네 소비뇽 특유의 진한 과일 향이 돋보인다. 2만원대, 아영FBC.
3 100ml씩 담겨 1잔 정량을 맛보기 좋은 형태의 튜브 와인. 프랑스 각 지역의 대표 품종을 담아 소량씩 즐기기 좋다. ‘샤토 기로(Chateau Guiraud 2002)’는 보르도 소테른 지역의 1등급 그랑 크뤼 와인으로, 엄격한 유기농법으로 만든 달콤한 화이트 와인. 8만원, CSR와인.

4 컵 모양의 패키지에 와인이 가득 담겨 있는 ‘코파 디 비노(Copa Di Vino)’. 187ml씩 총 여섯 종류의 품종이 준비돼 골라먹는 재미도 있다. 피크닉이나 나들이를 갈 때 가방에 마구 던져 넣어도 부담 없는 사이즈다. 6천원대, 이랜드리테일.

5 호주의 여성 사업가 조지아 베티가 2012년에 처음 선보인 이후, 전 세계로 퍼진 ‘베티(Beattie)’. 와인 잔 형태의 패키지에 레드와 화이트, 로제 3종을 담아 깔끔하게 밀봉돼 와인 잔을 준비하지 못한 야외에서도 신경 쓴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7천5백원, 인스터F&B.



6 이탈리아어로 ‘안녕’을 의미하는 이탈리아 산 ‘챠오(Ciao)’ 와인은 200ml 소용량 캔 패키지로 실용성을 높였다. 색깔별로 네 가지 품종이 있는데 그중 블랙 컬러의 ‘챠오 비앙코’는 글레라 품종의 드라이 화이트 와인으로 깔끔한 뒷맛이 특징이다. 5천원, 금양인터내셔널.

7 겉치레보다 와인의 퀄리티에 초점을 맞춘 ‘블랙박스’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 마치 주스 팩처럼 익숙한 패키지의 와인이지만, 세계 최대 주류 전문 기업인 컨스텔레이션에서 병 와인보다 40% 저렴한 가격에 프리미엄 와인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외유내강형 와인. 블랙 커런트, 바닐라, 토스트된 오크 향이 입 속에 로맨틱한 향을 남긴다. 가격 미정. 아영FBC.

8 이탈리아 베로나산 와인을 100ml씩 담은 ‘원 글라스’ 와인. 입구를 뜯어 잔에 따라 마셔도 좋고 빨대를 꽂아 캐주얼하게 마셔도 좋다. 총 6개의 품종을 담았는데 그중 샹그리아는 레드 와인과 여러 제철 과일들을 가득 넣어 풍부한 과일 향이 오래 남는 것이 특징이다. 5천원대, 장성글로벌.

CREDIT

사진 우창원
컨트리뷰팅에디터 임세은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데코 본지 10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