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라이프 스타일

2015.12.21. MON

1800 BASQUIAT

특별한 날의 데킬라

그동안 많은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펼친 데킬라 '1800'이 스트리트 아티스트 장 미셸 바스키아와 만났다.

그동안 많은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펼친 데킬라 ‘1800’이 여섯 번째 파트너를 찾았다. 주인공은 낙서 화가로  잘 알려진 장 미셸 바스키아(Jean-Michel Basquiat). 그의 작품에는  인종주의와 흑인 영웅, 죽음 등 어려운 주제들이 많은데 지저분한 낙서를 예술로 승화시켰다는 점에서 팝아트계의 천재적인 자유구상 화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의 대표작들을 ‘1800’ 데킬라의 사각 스퀘어 보틀에 새겼다. 이름처럼 딱 1800병만 한정 출시된다. 바스키아 에디션은 전국 신세계백화점과 청담 디브릿지에서 판매한다.




CREDIT

EDITOR 손은비
DIGITAL DESIGNER 오주희

자세한 내용은
데코 본지 09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