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데이트 가이드

2013.04.29. MON

Here Comes Love

이성을 만나고 싶다면 의외의 장소를 노려라!

남녀의 인연이 시작되는 곳이 어디 소개팅 뿐이랴. 우리가 늘 무심코 지나치던 공공장소에서도 사랑의 주파수가 작동하고 있다는 사실. 여기 남부러울 게 없는 세 쌍의 커플들이 자신들의 첫만남을 공개했다. 이들의 공통점? 모두 공공장소에서 사랑을 외쳤다는 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문턱이 닳도록 서점을 찾는 나. 하루는 바닥에 웅크리고 앉아 독서 삼매경에 빠져 있었는데 한 남자 걸어 오더니 대뜸 옆에 앉더라. 시간이 지나 자리를 뜨려는 찰나 내게 어울릴 것 같다며 책 한 권을 건넸고 우리 만남은 그렇게 시작됐다. 고백하는 방법이 올드 하다고? 천만에 말씀. 조용한 공간에서 속삭이듯 호감을 표시하니 꽤 느낌(?)있던 걸.
강미선님은 이휘찬님과 2년째 연애 중






지금으로부터 약 1년 전 나를 구원한 한 친구의 슬픈 이야기이다. 절친인 전지현양(프라이버시 상 가명)은 화창한 봄날에 방콕하고 있는 나를 광진구의 한 대공원으로 인도했다. 올해는 기필코 연애하겠다는 굳은 결심의 친구는 잔디 곳곳을 살피더니 남자들이 밀집해있는 곳으로 자리를 잡았다. 아니나 다를까 옆 돗자리 남정네들과 자꾸 눈이 마주쳤고 어느새 합석하기에 이르렀다. 일종의 헌팅이다(아니 명백하지만 건전한 헌팅이라고 해두자). 결과적으로 헌팅에 불신 가득한 내게 깊은 인상을 주었던 그 날. 친구 덕분에 어부지리로 그 자리에서 만난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현재 꽤 달달한 연애 중이다. 이 자리를 빌어 빈 손으로 쓸쓸히 발길을 돌린 당시 함께 동행한 친구에게 감사와 미안함을 전한다.
김서영님은 유영재님과 7개월째 연애 중





나 홀로 일본여행을 다녀 오던 길. 기내 옆 자리에 비슷한 또래의 남자가 앉았다. 승무원과 영어로 말하는 거 보니 교포인 듯. 화장실도 가야 하고 이리저리 스칠 텐데 영어로 말해야 하나 고민됐다. 신경 끄고 맥주 한 잔하고 도착할 때까지 한숨 자야겠단 맥주를 주문했다. 근데 그 남자도 덩달아 맥주를 달라고 하더라. 안주 없이 맥주만 들이키는 내게 짭짤한 안주거리를 슬쩍 건넸다. 몇 개 집어 먹으니 좋다고 웃더라. 대화의 물꼬가 트였다. 한국 돌아와서도 몇 번 연락하며 지내다 자연스레 연인이 되었다.
김수안님 다니엘님 1 2개월째 연애 중



CREDIT

ELLE ONLINE EDITOR 유리나
PHOTO DAUM MOVIES
DESIGN 백상인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