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Adobe Flash player

> 스타 > 스타 인터뷰

2019.02.15. FRI

COVER STAR

송혜교, 우아한 '봄의 여신'

아시아의 퀸, 송혜교가 장식한 <엘르> 3월호 커버와 화보 미리보기

송혜교,송혜교화보,송혜교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2월호


송혜교,송혜교화보,송혜교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2월호


송혜교,송혜교화보,송혜교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2월호


아름다운 배우 송혜교가 장식한 <엘르> 3월호 커버와 화보가 공개됐다.


오랜 시간 아시아에서 사랑 받는 배우이자 스타일 아이콘으로 활동하고 있는 송혜교. 드라마 <남자친구>를 마친 직후, 논현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이번 커버 화보는 238년 역사의 프랑스 파리지앵 하이 주얼러 쇼메와 함께 했다. 최근 송혜교는 쇼메가 펼치는 캠페인 ‘Grace and Character’에 걸맞는 우아하고 진취적인 여성상을 통해 아시아 지역 앰배서더로 선정되었다. 공개된 커버와 화보에서 송혜교는 ‘봄의 여신’처럼 우아하고 싱그러운 모습으로 카메라를 사로잡고 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22년차 배우 송혜교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아시아 창작자를 묻는 질문에 그는 과거 <일대종사>에서 호흡을 맞춘 왕가위 감독을 언급하며 “감독님과 다시 한번 작업해보고 싶어요. 시간이 흘러 저도 나이를 먹고 제 얼굴도 변화했기 때문에, 다시 감독님을 만났을 때 내게서 또 어떤 모습이 나올지 궁금해요”라고 전했다. 지난 커리어를 돌아보는 소회를 묻는 질문에 “2년 전 20주년을 맞았을 때도 큰 의미를 두지 않았어요. 오래 했다고 해서 연기가 더 익숙한 것도 아니고, 항상 새 작품을 만나면 떨리고 기대되는 감정의 연속이에요”라고 답한 송혜교. “매 작품, 마지막 촬영 날이 제가 저를 칭찬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에요. ‘또 하나 끝냈네, 수고했어’라는 의미로”라며 연기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송혜교와 함께 한 이번 화보는 <엘르> 코리아와 <엘르> 홍콩 3월호 커버를 동시에 장식하며, <엘르>의 다른 아시아 에디션에도 실릴 예정이다.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3월호(2월 20일 발행)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CREDIT

에디터 정장조, 김아름
사진 목정욱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3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