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8.10.02. TUE

BEWITCHED

홀려도 좋은 선미

대중을 홀리며 자신만의 장르를 구축한 아티스트 선미

선미,선미화보,선미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선미,선미화보,선미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화보 장인’ 선미가 <엘르>와 함께 한 화보가 공개됐다.


‘가시나’ ‘주인공’에 이어 ‘사이렌’까지 대중을 홀리며 자신만의 장르를 구축한 아티스트 선미. <엘르> 10월호에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선미는 독특한 디테일의 다양한 의상을 완벽히 소화했다. 특히 상대를 사로잡는 듯한 선미의 눈빛과 웨이브 헤어, 몽환적인 사진 톤이 어우러져 매혹적인 사진이 완성됐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음악과 무대, 스타일에 관한 선미의 다양한 생각을 들을 수 있었다. 대중을 ‘홀리는’ 비법을 묻는 질문에 선미는 “저는 눈이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화보를 찍거나 공연을 할 때 항상 사람들과 눈을 맞춰요. 카메라를 볼 때도, 그게 단지 기계가 아니라 제가 애정하는 사람이라고 여겨요”라고 답했다.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까지 3부작 프로젝트를 마친 소감에 대해서는 “‘주인공’ 인터뷰 때 얘기했어요. 선미라는 장르를 만들고 싶다고. 다행히 나만의 장르를 만드는 과정에 디딤돌 하나는 놓은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선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호<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CREDIT

에디터 김아름
사진 김희준
컨트리뷰팅에디터 강지혜
스타일리스트 이지은
헤어 이선형
메이크업 건희(정샘물)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0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