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8.09.29. SAT

GENTLEMEN LEAGUE

쇼는 계속된다

진지하고 유쾌하게 그리고 지극히 신사적인 태도로 힙합 신의 현재에 대해 이야기할 준비가 된 네 남자. 딥플로우와 팔로알토, 넉살 그리고 코드 쿤스트다

쇼미더머니,쇼미더머니화보,쇼미더머니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쇼미더머니,쇼미더머니화보,쇼미더머니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쇼미더머니,쇼미더머니화보,쇼미더머니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쇼미더머니,쇼미더머니화보,쇼미더머니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쇼미더머니 777>의 프로듀서, 래퍼 딥플로우와 팔로알토, 넉살, 그리고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가 패션 미디어 <엘르>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평소에도 음악적으로 활발하게 교류해온 네 사람의 화보 촬영은 활기차고 즐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경쾌한 에너지는 촬영 후 대담으로 진행된 인터뷰까지 이어졌다. 같은 VMC 소속인 딥플로우와 넉살은 “총 네 팀의 프로듀서 중 프로듀서 두 명의 정체성이 래퍼에 가까운 팀은 우리뿐이다. 약간 도박하는 기분으로 VMC만의 스타일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프로듀서 중 유일한 비트메이커인 코드 쿤스트는 “결과와 관계없이 출연자가 자랑스러워 할 만한 음원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쇼미더머니> 이전 시즌에도 프로듀서로 참여한 바 있는 팔로알토는 “한국 힙합 신이 레이블화 된 경향이 있다. 쇼가 끝난 이후에도 뮤지션들끼리 교류가 자연스레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레이블의 수장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국 힙합 신과 화제의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 딥플로우(VMC)와 팔로알토(하이라이트 레코즈), 넉살(VMC), 코드 쿤스트(AOMG)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CREDIT

사진 박종하
에디터 이마루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0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