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8.09.27. THU

SHE IS BACK

'태쁘' 김태희의 귀환

아름답고 좀더 자유로워진 김태희

김태희,김태희화보,김태희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김태희,김태희화보,김태희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김태희,김태희화보,김태희엘르화보,엘르화보,엘르10월호


‘예쁜 여자’의 대명사, ‘태쁘’ 김태희가 <엘르>와 함께 한 화보가 공개됐다.


배우 김태희가 오랜만에 <엘르> 10월호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화보 컨셉트를 논의하며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고 싶다’라고 밝힌 김태희는 이번 화보에서 흰 티에 청바지, 파스텔 톤의 니트, 심플한 디자인의 드레스 등을 입고 과장된 포즈나 인위적인 연출 없이 자연스럽고 담백한 포트레이트를 완성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태희는 이번 촬영에 관해 “오랜만에 팬들에게 제 모습을 공개하는 거니까 그 동안 제가 보여주고 싶었던 내추럴한 모습, 원래의 나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평소에는 맨 얼굴에 청바지, 티셔츠 차림으로 다닐 때가 많거든요”라고 말했다.


‘예쁜 여배우’란 타이틀에서 벗어나 이제는 좀더 인간적인 배우로 다가가고 싶다는 속마음도 전했다. “나이 든다는 건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잖아요. 덜 예뻐 보이더라도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연기할 때든 아니든 그러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복귀에 대한 질문에는 “내 맘을 움직이는 대본을 봤을 때의 설렘이 너무 그리워요. 그런 작품이 운명처럼 다가와줬으면 좋겠어요”라며 연기를 향한 변함 없는 열정을 드러냈다.


여전히 아름답고 더욱 깊어진 배우 김태희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호<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CREDIT

사진 김영준
에디터 정장조, 김아름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0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