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8.02.20. TUE

JUST AS I AM

유승호의 강렬한 매력

우리에게 발견되지 않은 유승호의 지난 시간은 격렬했다. 무모하고 순진했으며, 많은 물음으로 가득한 나날을 소리 없이 견딘 유승호는 더욱 단단해졌고, 담금질을 마친 그의 목소리는 평온했다

유승호,유승호화보,유승호엘르화보,엘르3월호


유승호,유승호화보,유승호엘르화보,엘르3월호


배우 유승호의 치명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화보가 공개됐다.


드라마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데뷔 첫 로맨틱 코미디 연기를 완벽하게 마친 유승호는 패션 미디어 <엘르> 3월호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 속 유승호는 ‘로봇이 아니야’에서 보여준 부드러운 감성과는 다른 반전 매력을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강렬한 분위기의 화보 컨셉에 맞춰 유승호는 날카로운 눈빛과 흡입력 있는 표정 연기를 선보이며 감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유승호는 “드라마가 끝난 지금 진짜 유승호의 모습으로 살고 있다. 정말 만족스러운 작품을 하고 난 뒤라 행복한 마음이다. 결과를 떠나 이렇게 소중하고 아끼고 싶은 마음이 든 작품은 처음이다”라며 ‘로봇이 아니야’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승호는 대중과의 소통을 고민으로 꼽으며 “작품을 할 땐 인간 유승호와 다른 모습을 보여왔는데 언제부턴가 나란 사람을 왜 감춰야 하는지 의문이 들었다. 앞으로 진짜 유승호란 사람을 차근차근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유승호는 인터뷰를 통해 “지금 대중들은 나를 아역배우의 이미지 대신 많은 가능성이 열려 있는 젊은 배우로 봐주시는 것 같다. 이제 시작 단계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10년 동안 진심을 다해 연기하면 어떤 배우가 되어 있을지 궁금하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한편 유승호의 더 많은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엘르> 3월호와 엘르 공식 웹사이트(elle.co.kr)에서 만날 수 있다.


CREDIT

스타일리스트 박지영
에디터 김영재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3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