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8.01.25. THU

SELF POSITIVITY

고준희의 눈부신 미모

우연히 찾아온 기회가, 느닷없이 날아든 일들이 어느새 적절한 템포를 이룬 필모그래피가 됐다. 대한민국 대표 ‘차도녀’ 고준희가 지금 바라는 건 긍정성과 포용력 그리고 다름을 인정할 줄 아는 내공을 기르는 것. 그녀에겐 성장의 기회라는 행운이 곁을 지키고 있으니, 우리에겐 지켜보는 일만 남았다

고준희,고준희화보,고준희엘르화보,엘르2월호


고준희,고준희화보,고준희엘르화보,엘르2월호


고준희,고준희화보,고준희엘르화보,엘르2월호


스타일 아이콘을 넘어 섬세한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고준희가 파리에서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패션 미디어 <엘르>는 배우 고준희와 함께 한 2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JTBC 드라마 ‘언터처블’에서 ‘구자경’ 역할을 맡아 한 단계 성장한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고준희. 공개된 화보에서는 자연스러움이 느껴지는 패셔너블함으로 ‘역시 고준희’ 라는 감탄사를 자아내는 감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했다.  


플로럴 패턴 드레스부터 아일렛 디테일의 톱과 쇼츠 등을 소화한 이 화보는 지난해 9월, 끌로에(Chloe)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타샤 랑세레비의 데뷔 패션쇼 직후 옷을 공수해 파리에서 촬영된 것이다. 화보 관계자에 따르면 고준희는 촬영이 이어지는 동안 특별히 포즈를 취하지 않더라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시크함과 세련미를 발산하며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뽐냈다고 전했다.
인터뷰를 통해 고준희는 “드라마 <언터처블>이 막 끝났어요. 도시적이고 차가운 이미지 때문에 구자경 같은 역할을 해왔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처음 해 본 연기였어요. 문어체로 된 대사 처리나 자신의 감정을 남에게 드러내지 않는 연기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도 많이 하고 많이 배웠어요.” 라며 배우로서의 마음가짐을 전했다.


또 배우를 넘어 인간 고준희의 성장에 대해 “내가 즐겁고 행복해서 계속 갈구하게 되는 것들을 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앞으로의 선택도 남의 시선보다 내가 만족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일들이 될 거라 생각해요.”라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고준희의 더 많은 화보 및 인터뷰는 <엘르> 2월호와 <엘르> 공식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CREDIT

사진 신성혜
스타일리스트 황혜정
에디터 정장조
글 채은미
헤어 김귀애
메이크업 이아나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2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