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7.09.27. WED

BLOOMING ONE

원, 그의 꽃미모

지금 원은 자기만의 세계를 하나하나 구축해 나가는 중이다. 수많은 영감과 꿈, 감정이 피어나고 있는 그의 화원을 거닐었다

원,원화보,원엘르화보,엘르10월호


원,원화보,원엘르화보,엘르10월호


YG 신인 가수 의 남다른 비주얼이 돋보이는 패션 미디어 <엘르> 10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올해 YG에서 14년 만에 선보인 남자 솔로 가수로 주목 받은 원. 노을 지는 들판을 배경으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원은 프릴 장식 블라우스, 무통 코트 등 다양한 의상을 소화했다. 특히 휘날리는 머리카락, 서정적인 눈빛으로 청춘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컷들을 연출했다.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솔직하고 열정적인 원의 매력이 드러났다. 요즘 하루 열 시간 이상 작업실에서 보낸다는 원은 ”예전엔 악플을 보면 ‘다 보여줄게!’ 하는 마음도 가끔 들었지만 최근에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걸 깨달았다. 웃으면서, 여유롭게 음악 하는 게 제일 멋있는 거니까. 지금은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나하나 찾아간다는 느낌이다”라고 답했다. 외모로 주목 받는 것에 대한 불편함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는 “최근엔 좋은 쪽으로 생각하려고 한다. 지금의 나는 내 자신을 어느 정도 알고 있고, 얄팍한 것에 흔들리지 않을 거라고 믿고 있기 때문”이라는 속내를 드러냈다.


원의 화보 및 인터뷰는 <엘르> 10월호와 <엘르> 공식 웹사이트 www.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CREDIT

사진 김희준
글 권민지
컨트리뷰팅에디터 강지혜
헤어 한지선
메이크업 이준성
어시스턴트 정길원, 김하은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