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7.03.17. FRI

Another Level

스웨그 넘치는 비와이의 모든 것

힙합의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래퍼 비와이의 화보 공개!

비와이,비와이화보,비와이엘르화보,엘르4월호


비와이,비와이화보,비와이엘르화보,엘르4월호


비와이,비와이화보,비와이엘르화보,엘르4월호

패션 미디어 <엘르>는 자신만의 색깔로 정상에 오른 래퍼이자 한국 힙합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비와이의 파격적인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다는 비와이는 화보에서 구찌, 고샤 루브친스키 등 유스(Youth) 감성을 담은 스트리트 룩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 촬영 중에 스튜디오에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자유롭게 몸을 흔들며 스웨그 넘치는 포즈들을 취해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최근 미국 래퍼 빅크릿과의 컬래버레이션 신곡 ‘우노(UNO)’를 발표하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그는 “조금 예민해졌고, 단호해졌어요. 예전엔 누가 부탁하면 미안해서 하기 싫은 것도 다 했는데 지금은 아니에요. 무조건 다 하니까 사람들이 무례한 부탁을 하더라고요”라며 <쇼미더머니5> 이 후로 달라진 자신에 대해 들려줬다.


‘인맥 힙합’에 대한 생각을 물은 질문에는 “잘 풀려서 인맥이 생기는 건 괜찮은데, 인맥을 이용해서 성공하려는 건 좀 별로예요”라며 “전 인맥 힙합 절대 아니죠”라고 말했다. 이어 바닥에서 정상까지 오기 위한 노력들을 하나 하나 풀어놓기도 했다.


방송 중인 <고등 래퍼>의 인기만 봐도 알 수 있듯 젊은 이들이 힙합에 열광하는 이유가 무엇인 것 같냐는 물음에는 “멋있잖아요. 힙합은 솔직하니까. 또 어디서든 바로 만들어낼 수 있잖아요. 그게 얼마나 재미있어요. 돈도 안 들고”라고 거침없이 대답했다.


한 여자의 남자친구일 땐 어떤 모습인지까지 솔직하게 털어 놓은 비와이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4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CREDIT

PHOTOGRAPHER 김상곤
STYLIST 이성식
EDITOR 김보라
DIGITAL DESIGNER 오주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4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