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파파라치

2018.09.01. SAT

ONE OF THE MANY

최종병기 드레스

지금 제일 잘나가는 셀러브리티들의 최종 선택을 받은 드레스는?


MINYOUNG PARK

업두 헤어스타일에 오프숄더를 매치하는 것만큼 보호 본능을 자극하는 스타일링도 또 없다. 헴 라인 아래로 펑퍼짐하게 내려오는 짐머맨의 러플 디테일 드레스로 가녀린 어깨를 강조한 박민영. 깨끗한 피부 표현에 립스틱을 꽉 채워 발라 입술을 강조한 메이크업도 돋보인다.




SOOYOUNG CHOI

수영은 벨벳 소재와 주얼 디테일로 우아함을 극대화한 발맹의 2018 프리폴 드레스를 선택했다. 툭 튀어나온 어깨 라인과 슬림한 소매, 잘록한 허리 라인이 강렬한 패션 모먼트를 선사한다.




HYOJIN KONG

디올의 18 F/W 팝업 스토어 행사에 참석한 공효진. 속 보이는 레드 드레스와 매치한 패치워크 디테일의 롱부츠까지, 캣워크 스타일링을 완벽하게 복사 붙여넣기 했다. 화사한 미소는 덤.

CREDIT

에디터 최원희
사진 박민영, 수영 인스타그램, 매치스패션, 발맹 홈페이지, 디올
디자인 최원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