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파파라치

2015.05.06. WED

CELEBS IN CHANEL CRUISE

샤넬 크루즈 쇼에 온 별들!

5월 4일, 서울 DDP를 뜨겁게 달군 2015/16 샤넬 크루즈 컬렉션. 할리우드 스타들을 비롯해 국내 톱 스타들이 장식한 샤넬 크루즈 쇼의 스타일 파파라치.

 

연인인 산드로 콥과 샤넬 크루즈 쇼장을 찾은 틸다 스윈튼은 트위드 재킷과 잔잔한 윙클 스커트로 우아한 레이디룩을 선보였다.

 

 

 

 

 

 

이들만큼 샤넬 룩을 힙하게 연출하는 이가 또 있을까. 클래식한 아이템을 연출하는 지디태양의 팁은? 브로치, 네크리스, 스카프, 벨트 등 액세서리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

 

 

 

 

 

 

(좌) 샤넬의 뮤즈, 가르파르 율리에르의 등장!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모노톤 컬러로 완성한 수트의 정석.


(우) 샤넬 ‘LADIES FIRST’ 잇백, 핑크 부츠로 클래식한 블랙 룩을 컬러풀하게 업그레이드 시킨 정려원.

 

 

 

 

 

샤넬 크루스 쇼를 찾은 셀럽 중 단연 돋보였던 크리스틴 스튜어트. 시어한 블랙 오간자를 겹겹이 덧댄 시크한 블랙 드레스로 특유의 포스를 풍겼다. 

 

 

 

 

 

 

네크리스, 브레이슬렛, 백과 선글라스까지. 샤넬의 시그너처인 진주를 다양하게 활용한 씨엘. 그녀의 사랑스러운 비쥬는 <엘르> 공식 인스타그램 속에서 확인해볼 것(instagram.com/ellekorea)!

 

 

 

 

 

 

(좌) 클래식한 화이트 트위드 재킷을 모던하게 연출한 스마트 걸, 크리스탈.


(우) 메탈릭 박스 클러치백과 양손에 낀 코코 크러쉬 브레이슬렛으로 심플한 블랙 룩에 포인트를 준 지젤 번천.

 

 

 

 

 

 

<엘르> 5월호의 커버걸, 알마 조도로브스키. 칼 라거펠트의 뉴 '잇'걸인 알마는 사랑스러운 시퀸 장식이 돋보이는 드레스를 선택했다. 그녀의 풀 스토리는 <엘르> 5월호에서 확인해볼 것!

 

 

 

 

 

파리-잘츠부르크 컬렉션을 선택한 한예슬은 러플 블라우스 대신 블랙 미드리프 톱으로 섹시함을 부각시켰다. 리얼웨이 윈(Win)!

 

 

 

 

 

 

(좌) 하이칼라 블라우스와 A라인 스커트로 성숙미를 뽐낸 소녀시대 윤아. 립과 백의 컬러 매치 센스!

(우) 단아한 셔츠 드레스 뒤에 숨겨진 쿠튀르급 튤 디테일로 반전 묘미를 준 고아성.

 

 

CREDIT

EDITOR 유리나
PHOTO COURTESY OF CHANEL
DESIGN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