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헤어

2018.05.01. TUE

FESTIVAL MOOD

텐션 업!

축제 시즌, 통통 튀는 헤어와 메이크업으로 흥을 예열해 보자

소 큐트! 사라 삼파이우는 장난스러운 표정과 촘촘히 땋은 머리, 그을린 태닝 피부로 깜찍한 레게 무드를 완성했다. 그녀처럼 광대뼈 부분에 별 모양 스티커를 붙여주면 다른 메이크업 없이도 충분히 얼굴에 포인트가 되어줄 것.



손재주가 없는 곰손이라면? 에이사 곤살레스처럼 로 포니테일에 에스닉한 카우보이햇 하나면 준비 끝.



영리하다, 영리해. 알레산드라 암브로시오는 양 갈래 머리에 모자를 써 자외선 차단은 물론 머리 망가질 걱정도 덜었다.실버 글리터 라이너에 흥겨운 애티튜드까지, 진정한 페스티벌 피플.



메이크업만으론 2% 부족할 때. 안나 수이 쇼처럼 집에 있는 립스틱이나 리퀴드 피그먼트로 페이스페인팅을 시도해 볼 것. 어릴 적 운동회처럼 앙증맞고 귀여운 느낌이 두 배.



쉽고 간단한데 예쁜 거 없을까? 셰이 미첼처럼 소품을 활용해 보자. 머리카락을 소량만 잡아 색깔 있는 끈으로 돌돌 말아주면 밋밋한 머리도 살아나는 효과가!

CREDIT

에디터 오신영
사진 GETTYIMAGESKOREA, REX FEATURES
디자인 황동미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5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