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헤어

2018.03.28. WED

SCRUNCHIE REVIVAL

컴백 90'S

추억 속 곱창밴드가 셀러브리티의 '애정템'으로 돌아왔다


곱창밴드가 캐주얼에만 어울릴 거란 편견은 놉! 스카이 블루 컬러의 수트와 매치한 헤일리 볼드윈. 밴드 톤을 수트와 통일하고 텍스처를 빗어 헤어스프레이로 마무리하면 보다 정갈한 느낌을 줄 수 있다.




90년대 대표 아이콘 리브 타일러는 최근 한 TV 프로그램에서 사이드 업 헤어스타일로 그 시절 말괄량이 느낌을 완벽 재현했다. 야속한 세월은 그녀만 피해간 듯.




모노톤의 브라톱과 조거 팬츠로 미니멀한 애슬레저 룩을 선보인 벨라 하디드. 블레이저와 ‘깔맞춤’한 화이트 곱창밴드가 스포티한 매력을 배가시킨다.




그냥 묶는 게 왠지 심심하다면 셀레나 고메즈의 브레이드 스타일을 참고하자. 양손으로 머리 전체를 살짝 비벼 흐트러진 느낌을 주면 볼륨감과 스타일리시한 느낌이 배가된다.




곱창밴드의 신분 상승? 지난 2017 F/W 시즌 런웨이에서 만수르 가브리엘은 흩날리는 웨이브와 루스하게 묶은 로 포니테일로 페미닌한 룩을 선보였다.




다가오는 록 페스티벌 시즌엔 크레시다 보나스처럼! 머리는 반만 정수리까지 올려 묶고 통통 튀는 컬러 선글라스와 함께 펑키하게 연출할 것. 그녀처럼 대충 묶는 게 더 멋스럽다는 걸 잊지 말자.



CREDIT

컨트리뷰팅에디터 오신영
사진 GETTYIMAGESKOREA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4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