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스킨/메이크업

2013.01.14. MON

PERFECT SKI STYLINGⅠ

스키장 다녀온 후 피부트러블, 그 원인은?

하얀 설원 위를 누비며 스키 타기 좋은 계절, 피부 손상은 최소화하면서 스타일리시한 스키어로 거듭나는 방법을 한데 모았다. 스키장에서 꼭 챙겨야 할 아이템 리스트부터 스킨 케어와 헤어스타일링 방법, 스키어와 보더들의 궁금증 풀이까지, 스키 뷰티 노하우의 모든 것!


ALL ABOUT CARE

protect skin 스키장은 눈에 의한 자외선의 반사율이 높고 찬 바람에 장시간 노출되기 때문에 피부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특히 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자외선의 양이 일상생활의 두 배에 이르므로 자외선 A와 B를 모두 차단할 수 있는 SPF 30, PA++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스키 타기 30분 전, 평소 바르는 로션 양의 2~3배 정도 발라준다. 또 얼굴 부위에 따라 자외선을 받는 정도가 다른 만큼 콧대, 광대뼈, 귓바퀴까지 꼼꼼히 두껍게 바르도록. 자외선 차단과 함께 스킨 케어에 신경 써야 할 부분은 눈 주위와 입술, 양쪽 뺨. 이 부위는 유분이 적고 외부 환경에 노출되기 쉬운 부위이므로 수분 크림을 바른 후 영양 크림으로 완벽한 보습막을 씌워주는 게 좋다. 여기에 방한모나 마스크 등으로 피부 노출을 최대한 줄이고 자외선 차단 효과가 좋은 선글라스를 착용해 눈을 보호해주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silky body 보디 피부는 스키복으로 인해 비교적 외부 자극을 덜 받는 부위. 하지만 스키복은 통풍이 잘 되지 않고 스키를 타는 동안 흘리는 땀으로 인해 트러블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청결’에 신경 써야 한다. 스키 타기 전,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 또한 필수. 스키를 탄 후엔 약산성 클렌저로 몸 구석구석을 꼼꼼히 씻어주고 욕실에서 나오기 전, 물기가 어느 정도 있는 상태에서 보디 크림을 발라주는 것도 잊지 않는다. 이때 비타민 E가 함유된 보습제를 사용하면 보습 효과와 피부 진정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 스키를 탄 후 허벅지와 다리 등에 생긴 근육통에는 냉찜질이 도움이 된다. 냉찜질은 염증과 부기 완화에 효과적인 방법으로 냉찜질로 어느 정도 통증이 완화되었을 때 온찜질을 해주면 근육통을 빠르게 줄일 수 있다.

healthy hair 스키장에선 자외선의 85퍼센트가 눈에 의해 반사된다. 모발의 노화 역시 자외선이 가장 큰 원인! 따라서 모발에도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헤어 제품을 사용해 자외선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장시간 스키를 탈 경우, 모자를 반드시 착용하고 중간 중간 모자를 벗어 모발이 숨 쉴 수 있도록 환기시키는 것도 잊지 말자. 모발의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선 스키장 가기 2~3일 전 헤어 마스크나 보습 트리트먼트를 사용해 수분을 공급해주는 것이 좋으며 스키 타기 전, 오일이나 에센스를 모발 끝에 발라 정전기를 방지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스키를 신나게 타고 온 후 거칠고 푸석해진 모발은 단백질 성분이 함유된 샴푸를 이용해 마사지하듯 깨끗이 세정하고, 트리트먼트를 이용해 수분과 영양을 충분히 공급한다. 트리트먼트 단계가 끝나면 헤어 로션이나 오일을 머리에 고루 발라주고, 헤어 드라이어보다는 타월을 이용해 자연 건조시키면 손상된 모발을 좀 더 빠르게 회복시킬 수 있다.



1 pH5 로션. 200ml. 2만6천원. 유세린.
2 손상된 모발 깊숙이 영양과 수분을 공급하는 까르떼 꽁상뜨레 크림. 100ml. 4만2천원. 르네휘테르.
3
두피 케어 오일. 매직 엘릭서. 125ml. 3만원대. 키엘.
4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아이 세럼 인퓨전. 15ml. 10만원. 에스티 로더.
5
에코 세이프티 노 세범 선블록 SPF 35/PA+++. 50ml. 1만2천원. 이니스프리.
6
비노수르스 에스오에스 써스트 퀀칭 세럼. 30ml. 5만6천원. 꼬달리.
7
캡춰 토탈 멀티-퍼펙션 크림. 60ml. 20만8천원. 크리스챤 디올.
8
슈퍼바이탈 엑스트라 모이스트 크림. 50ml. 10만원. 아이오페.


what’s your problem?

Q 수분 크림과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발랐다고 하더라도 오후가 되면 날아가버리잖아요. 자외선 차단제야 수시로 덧바르면 된다고 하지만 피부가 건조해지는 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김초롱)
A
오전에 어느 정도 만족할 만큼 스키를 즐겼다면 점심을 먹고 잠시 휴식을 취하는 동안 눈과 바람에 씻겨 내려간 수분을 재정비하는 것이 바람직해요. 이때 수분을 피부에 단단히 가두는 역할을 하는 오일 베이스의 제품을 사용하는 게 좋아요. 밤 타입 제품을 톡톡 찍어주듯 바르거나, 아예 오일을 이용해 피부에 유분막을 씌우면 효과적이죠. 그런 다음 자외선 차단제를 다시 한 번 두껍게 발라주면 스키도 제대로 즐기면서 피부 자극도 최소화할 수 있답니다. (모델로피부과 정재윤 원장)


Q 초보 보더들의 경우 보드를 타는 것보다 넘어지는 경우가 많잖아요. 탈 땐 몰랐는데, 집에 와서 보면 짙은 멍이 한두 군데 든 게 아니더라고요. 창피하기도 하고 민망하기도 한데, 이 같은 멍을 좀 더 빠르게 없애는 방법은 없을까요? (Sejung Jung)
A
멍이 든다는 건 피하 출혈이 일어났다는 뜻이에요. 모세혈관이 파열되어 혈액이 조직으로 나온 상태를 말한 것이죠. 이런 경우 얼음 찜질을 해주면 혈관 수축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멍이 심하게 드는 것을 막을 수 있어요. 그러고 나서 2~3일 후 온찜질로 혈액순환을 도와주면 멍을 좀 더 쉽게 없앨 수 있답니다. 또 한 가지 혈관을 튼튼하게 만들어주는 비타민 K 크림을 발라주거나 비타민 C·K등이 함유된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멍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되니 참고하세요. (모델로피부과 정재윤 원장)


Q 스키장만 다녀오면 피부가 빨갛게 트고 간지러워요. 메이크업을 잘못한 탓인가요? (이순님)
A
메이크업의 문제라고 말하기는 어려울 듯해요. 이 같은 증상은 아무래도 스키장의 환경으로 인한 피부 자극이 원인인 듯하네요. 스키나 보드 같은 윈터 스포츠를 즐길 요량이라면 평소보다 피부 보습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해요. 물론 이에 못지않게 자외선 차단을 꼼꼼히 하는 것도 중요하고요. SPF 30/PA++ 이상의 차단제 사용은 기본이며 2시간마다 덧바르는 것도 잊어서는 안 돼요. 아무리 차단 지수가 높은 SPF 50/PA+++ 이상의 제품을 사용했더라도 한 번 바르고 말았다면 피부는 자외선에 손상될 수밖에 없어요. 간단하게 정리하면 스키 타기 전, 유수분의 밸런스를 맞춰주는 에센스와 보습 크림 등을 얼굴에 듬뿍 발라 충분한 보습 케어를 해주고 자외선 차단제를 얼굴 구석구석 꼼꼼하게 바른 뒤 방한용품을 갖춘 상태에서 스키를 타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청담고운세상피부과 안건영 원장)


Q 스키장을 다녀온 후 피부가 심하게 땅기는 느낌이에요. 주근깨와 잡티 등도 전에 비해 짙어진 것 같고요. (김시내)
A
자외선과 찬 바람에 피부가 무방비로 노출되면 피부 결이 손상될 뿐 아니라 땅길 수 있어요. 또 주근깨나 잡티 등이 진해지거나 새로운 색소가 생기기도 하고요. 따라서 애프터 케어도 철저히 하는 게 중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도 꼼꼼히 바르고 메이크업도 신경 써서 했다면 부드러운 로션 타입 클렌저와 폼 클렌저를 사용해 이중 세안을 해주세요. 그런 다음 보습제를 고루 발라주면 땅김 증상을 완화할 수 있어요. 도드라진 잡티를 생각하면 당장이라도 화이트닝 제품을 쓰고 싶겠지만 최소 일주일간은 삼가주세요. 필링 제품이나 레티놀 등이 함유된 기능성 제품은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으니까요. 이 기간엔 수분 마스크나 오이 팩, 알로에 겔 등을 발라 피부 진정을 돕는 게 피부를 위한 길이랍니다. (MBC아카데미뷰티스쿨 부천캠퍼스 공이슬 아티스트)

 

CREDIT

EDITOR 강현주
PHOTO PHILBERT MARC, 신선혜
DESIGN 오주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01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