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스킨/메이크업

2017.07.09. SUN

소박한 아름다움

슬로~ 슬로~ 슬로 뷰티

슬로뷰티는 좋은 화장품을 쓰기 전에 그저 목적없이 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Have a Good Sleep


‘시간 없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다 정작 ‘시간이 있는’ 상태를 두려워하게 된 우리들. 푹 자는 게 손해라고 여기거나 심지어 잠이 많다는 데 죄의식마저 갖는다. 스마트폰도 숙면을 방해하는 큰 이유 중 하나. 손바닥만 한 화면에 중독된 우리는 온종일 ‘좋아요’를 누르고 더 자극적인 사진과 영상에 목맨다. 잠은 더 얕아지고 토막 잠을 자니 컨디션이 회복될 줄 모른다. “수면 부족은 중장기적으로 체중 증가와 당뇨병, 심장혈관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습니다.” 수면 전문가 베로니크 비오-블랑 박사가 경고한다. ‘슬로 뷰티’는 좋은 화장품을 쓰거나 값비싼 스파를 받기 전에, 그저 목적 없이 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어떻게 해야 푹 잘 수 있을까? 


낮 동안 햇빛 보기 

우리의 생체 시계는 24시간이 아닌 24.8시간이라는 사실을 아는지. 약 1시간의 시차를 극복하는 건 바로 시신경이다. 태양이나 전등빛에 의지해 하루를 24시간으로 조절하는 것. 때문에 매일 선글라스를 끼지 않고 햇빛을 쬐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잘 시간이 돼도 자야 한다는 인식을 갖지 못한다. 


침실 재정비 

빛을 차단하는 커튼이 있고, 17~18℃의 실내온도를 유지하며, TV는 물론 어떤 소음도 들리지 않는 방이 숙면을 취하기 위한 최적의 조건. 매트리스는 최소 10년에 한 번씩 교체해야 한다. 침대 폭이 20cm 넓어지면 매일 밤 깊은 잠을 20분씩 더 잘 수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도 있다! 


움직이기 

인간은 책상에 앉은 채로 진화해 온 동물이 아니다. 하루에 최소 30분가량 걷자. 특히 오후 3시 전에 움직이면 몸과 뇌를 일깨우는 데 도움이 된다. 눈뜨자마자 5분간 아침 스트레칭을 하는 것만큼 간단하면서도 좋은 방법도 없을 것. 


스마트폰 OFF 

스마트폰 화면에서 나오는 블루 라이트는 시신경을 자극해 뇌를 각성시킨다. 잠자리에 들기 최소 3시간 전에는 아예 스마트폰을 잊자. 대신 눈을 감은 채 눈알을 굴려 8자를 그릴 것. 부교감신경을 자극해 쉽게 잠들 수 있다. 책을 읽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물론 전자 책이나 태블릿 PC를 이용하는 경우는 제외! 


잠자기 2시간 전 입욕 

38~40℃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몸을 담그면 피부는 열을 발산하고, 그에 따라 심부체온이 내려가게 된다. 근육과 근육을 연결하는 힘줄이 이완돼 몸의 긴장도 풀리니 깊은 잠을 잘 수 있는 건 당연지사. 단, 잠자기 2~3시간 전에는 입욕을 마치자.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고 심신에 릴랙싱 효과를 주는 라벤더 포밍 배쓰, 3만5천원, L’Occitane.

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프리미엄 사케를 50%나 함유한 입욕제. 사케 배스, 14만6천원대, Fresh.



입욕 시 욕조에 첨가하거나 베갯잎, 이불에 한두 방울 떨어뜨려 마음을 진정시킬 수 있는 라벤더 싱귤러노트, 3만2천원, Aveda.

시각적인 자극을 모두 차단하는 수면 안대. 피부의 습기와 만나 이온을 발산해 주름을 개선하는 놀라운 기능의 아이 마스크, 7만9천원, Iluminage.



알리시아 키스


드류 배리모어


신디 크로퍼드


기네스 팰트로


say no makeup

완벽하게 꾸며진 모습으로 파파라치 카메라에 노출돼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리는 할리우드 스타들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장하지 않은 ‘쌩얼’을 여과 없이 올리고 있다. 포토샵으로 보정하고 ‘최신 필터’라는 미명으로 얼굴을 가린 SNS 사진보다 훨씬 여유롭고 예뻐 보이지 않나. 그녀들은 한결같이 “진짜 모습을 공개함으로써 자신의 본질을 받아들이고 오히려 잠재된 창의성을 보게 된다”고 말한다.

CREDIT

에디터 정윤지
사진 JONAS BRESNAN, MARIO SIERRA, CAMILLA AKRANS, JEON SUNG KON(PRODUCT), GETTYIMAGESKOREA, REX FEATURES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7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