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스킨/메이크업

2015.02.14. SAT

THE SWEETS THING

초콜릿이야? 화장품이야?

부드러운 질감에서 한 번, 달콤한 향에서 또 한 번 반하는 초콜릿 컬러 뷰티 아이템들.

 

1 눈매를 깊이 있게 연출해 주는 파우더 타입의 쉬어 아이섀도, 23호 다크 세이블, 4만2천원대, 버버리.

 

2 한 입 베어 물고 싶을 만큼 달달한 초콜릿이 연상되는 기브 미 초콜렛 섀도우, 1호 체리 트러플, 8천원대, 에뛰드 하우스.

 

3 크리미하게 발리는 토피 컬러가 마치 초콜릿을 바른 듯 달콤해 보인다, 휘또 립 샤인 시머링 트리트먼트 립스틱, 10호 시어 토피, 4만8천원, 시슬리.

 

4 초콜릿 스무디 위에 토핑으로 올려진 것은 다름 아닌 크림 타입의 스틱 섀도. 가루 날림이 적고 펄감이 고급스럽다, 처빅 스틱 섀도우 틴트 포 아이즈, 3호 풀러 퍼지, 2만7천원, 크리니크.

 

5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발리고 펄감과 색상 모두 선명하게 표현 되는 디올쇼 모노, 564호 초크 클레어, 4만2천원, 디올.

 

6 브러시가 넓어 한 번 발라도 매끄럽고 균일하게 발리는 네일 라커, 206호 다크 초콜릿 215호 배리 브라운, 각 2만원, 반디.

 

 

CREDIT

EDITOR 박세연
PHOTO IMAXTREE.COM,전성곤,COURTESY OF CICI
DESIGN 하주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2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