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에디터 초이스

2018.04.11. WED

THINGS WE FINISHED

제 '인생템'은요

바닥까지 싹싹 긁어 쓴 셀럽과 인플루언서들의 공병템


1 워크 아웃 인핸서 스틱 타입, 5만8천원, Sweetsweat.

몸에 바르면 해당 부위에서 열을 내며 땀이 나도록 돕는다. 운동을 하면 얼굴만 빨개지고 땀이 나지 않아 성취감이 부족했는데, 사우나에 온 것마냥 억수로 흐르더라. 그 개운한 맛에 중독돼 1년 반째 사용 중. <스미홈트> 저자 스미

2 에이엠 스킨 앤 피엠 마스크, 4만3천8백원, Sumano.

한 장씩 꺼내 사용할 수 있는 패드 타입. 촬영 전에 피부 컨디션이 좋지 않은 모델 얼굴의 특정 부위에 올려두면 금세 피부가 부드러워진다. 머리 말리는 동안 붙여두거나쓱 닦아 메이크업 부스터로 사용하기에 딱. ‘우현증 메르시’ 대표원장 우현증

3 슈퍼 스프라우트 세럼, 5만8천원, Primera.

페이스 요가나 홈 케어 기기 마사지를 할 때 애용한다. 프로판디올, 콩싹 추출물의 보습 성분이 케어하는 동안 피부가 마르지 않게 도와주고 제형이 도톰해 디바이스의 충격을 완충해 주기 때문. ‘디렉터 파이’ 대표 피현정

4 핸드 앤 네이처 듀얼 핸드 앤 립밤, 망고, 1만원, Nature republic.

제품 디자인은 정교함을 요하기 때문에 맨손으로 작업하느라 늘 먼지투성이인 손. 그러나 이 제품을 바르면 거친 손도 곧바로 보드라워진다. 끈적이지 않아 바르기 편하고 립밤도 장착돼 쉽고 빠르게 토털 케어를 하는 기분. 제품 디자이너 김충재

5 프라임 24아워, 28만원대, Valmont.

화장품으로 얻을 수 있는 안티에이징 기능에 대해 맹신하지 않는 편. 그런데 웬걸? 이걸 바르면 사람들이 “뭐 했어?”라고 물어볼 정도로 확연히 탱탱하고 어려 보인다. 이 제품을 바르는 나만의 팁은 얼굴과 연결된 모든 부위, 신경 쓰기 힘든 뒷목과 두피에까지 아낌없이 바르는 것. ‘업타운걸’ 대표 강희재



6 블랑쉬 바디 로션, 7만9천원, Byredo.

향긋한 살 냄새의 정석. 향수가 가지고 있는 본연의 향이 왜곡되지 않고 그대로 담겼다. 장시간 외출이나 촬영을 할 때 향수의 지속력을 높이기 위해 레이어드해도 좋고. 건조한 보디 피부에 사용해도 무리 없는 산뜻한 수분감도 마음에 쏙. 연예인 지숙

7 아이 러브 쥬시, 500g 2만8천3백원, Lush.

두피는 지성이지만 곱슬머리에 잦은 펌으로 인해 모발이 퍼석퍼석하다. 이런 악조건 탓에 샴푸를 고르는 것조차 쉽지 않은데 이 제품은 모발의 곱슬기를 잠재우며 두피의 볼륨까지 살려준다. 헹군 후에는 좀 뻣뻣해도 시간이 지날수록 느껴지는 컨디셔닝 효과에 러쉬의 진가를 느끼게 된다. 뷰티 에디터 정윤지

8 윌 프로디쥬스 멀티 드라이 오일, 50ml 3만2천원, Nuxe.

촬영장 조명이 강해서인지 피부가 쉽게 건조해져 오일을 애용하는 편. 토너와 세럼, 크림의 영양감이 한 병에 담겨 있는데 굉장히 산뜻해서 얼굴과 몸, 모발 등 구분하지 않고 듬뿍 바른다. 화장품과 섞어 사용하면 내 피부 타입이 건성이란 걸 잊을 때도. 모델 최아라

9 끄렘므 꼴라젠 에 모브, 20만5천원, Sisley.

개인적으로 피부가 회복되는 데 가장 필요한 건 ‘꿀잠’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바쁜 일정으로 푹 쉬지 못한 날엔? 자기 전에 시슬리의 힘을 빌린다. 이 제품을 도톰하게 바르고 자면 고된 흔적이 피부에서 싹 사라지며 피로가 완전히 해독되는 느낌. ‘멥시’ 원장 신애

10 로즈 딥 하이드레이션 페이셜 토너, 6만3천원대, Fresh.

지인들에게 입이 닳도록 권했다. 단언컨대 딱 한 번만 써보면 나처럼 팬이 될 것이다. 수분이 몽땅 빠져나간 것 같은 피부 깊숙이 느껴지는 촉촉함과 진정 효과, 향까지…. 4분의 3 이상 사용하니 보틀에 남은 장미 꽃잎이 입구를 막아 추접하게 이를 도려내고 쓸 정도. 수분이 부족한 모든 피부에 강력 추천하는 제품. 뷰티 에디터 천나리



11 립스틱, 루비 우, 3만원, MAC.

10년 넘게 매일같이 바르는 나의 시그너처 립 컬러. 순수한 레드 컬러는 찾기 힘든데 토마토색도 아니고 버건디색도 아닌 리얼 레드다. 풀 립으로 볼드하게 발라도 좋고 톡톡 두드리면 꽃잎처럼 컬러가 물드는 텍스처도 너무 매력적. 메이크업 아티스트 류현정

12 립밤 #1, 페어, 1만2천원대, Kiehl’s.

방송을 위해 지속력이 좋은 매트한 립을 자주 바르는데, 입술이 약하고 예민해 이 제품을 그 위에 덧바른다. 이건 비밀인데 치크에 섞어 사용하거나 손바닥 열기로 제형을 녹여 얼굴에 살짝 바르기도 한다. 물광 피부 연출의 ‘히든템’이랄까. 아나운서 조수애



CREDIT

사진 전성곤
컨트리뷰팅에디터 오신영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4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