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에디터 초이스

2018.01.28. SUN

PERFUMES, BUT DIFFERENT

향수를 뿌리는 방법

향수를 즐기는 방법은 손목에 귀 뒤에 칙칙이 전부가 아니다

1 두피의 열과 흩날리는 머리카락이 향을 퍼트리는 디퓨저 역할을 한다는 걸 아는지. 최고급 터키시 장미 에센스를 담은 동양적인 장미 향으로 20cm 거리에서 모발에 2~3회 분사한다.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헤어 미스트, 27만5천원, Editions de Parfums Frederic Malle.

2 ‘쿠션 향수’라고 들어는 봤나? 말캉한 젤 제형의 향수로 손가락으로 콕 찍어 발라도 좋고, 부드러운 애플리케이터로 넓게 묻혀 발라도 좋다. 우아하지만 결코 무겁지 않은 프루티 플로럴 향. 샹스 오 땅드르 프래그런스 터치 업, 10만5천원, Chanel.

3 18세기 여자들은 머리쓰개와 머리 전체에 향기 파우더와 에센스를 뿌렸다. 이에 착안해 만든 모발 전용 향수로 섬세한 장미 향은 기본, 윤기 나는 머릿결로 가꿔주는 카멜리아 오일을 담았다. 헤어 미스트 오 로즈, 7만5천원, Diptyque.

4 이번엔 스틱 타입이다! 깨질 염려도, 흐를 염려도 없는 데다가 가볍기까지. 휴대하기 이보다 더 좋은 향수가 있을까? 세상 여성스러운 벚꽃나무 향의 플뢰르 드 체리 프래그런스 펜슬, 2만5천원, L’Occitane.

CREDIT

에디터 천나리
사진 전성곤
디자인 오주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2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