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스타뷰티

2018.09.06. THU

STAR BEAUTY

가을 메이크업, 더하거나 빼거나

여배우부터 아이돌까지. 스타들의 메이크업에서 찾는 FW 뷰티 트렌드



소녀시대-Oh!GG + 음영 섀도
새로운 유닛 소녀시대-Oh!GG 멤버들의 룩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언더 아이 메이크업. 눈두덩에 깊이감을 더해주던 음영 섀도의 활용 범위를 넓혔다. 눈 아래쪽에 딥 컬러 음영 섀도를 발라 스모키한 눈매를 완성한 것. 펄이 없는 매트한 텍스처의 벽돌 컬러와 브라운 컬러 섀도를 믹스해 발라주되 눈꼬리 끝까지 채우는 것은 금물. 눈이 작고 답답해 보인다. 여기에 언더 속눈썹을 강조하면 그윽한 눈매가 완성된다.




<상류사회> 수애 + 톤다운 립

영화 속에서 상류사회 입성을 꿈꾸는 미술관 부관장 역할을 만든 수애는 역할에 맞춰 메이크업에서 컬러는 최대한 배재했다. 대신 립 컬러에 굉장히 공을 많이 들였다. 깨끗한 베이스에 코럴, 베이지 컬러 립을 더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는데 얼굴에 칙칙한 느낌이 없다. 톤다운 립스틱도 혈색을 살려주는 착붙립이 가능하다는 예시. 화려한 룩엔 톤다운 레드 립으로 포인트를 주고 매트하게 마무리해 캐릭터 특유의 무드를 잘 살렸다.




선미 + 컬러 글리터

컴백과 동시에 음원 차트 1위로 등장한 선미. ‘글리터=애교살’이란 공식을 깨고 눈썹 바로 아래에 입자가 크고 작은 글리터를 활용해 화려함을 더했다. 가을에는 선미처럼 버건디 컬러의 글리터를 사용해도 좋다. 대신 눈두덩의 아이섀도는 최대한 배제하고 눈꼬리에 라인만 강조해서 아이 메이크업의 밸런스를 더했다. 아이라인은 점막 안쪽만 촘촘하게 채운 뒤, 눈 꼬리를 얇게 빼낸 캐츠라인으로 그려줄 것.




<너의 결혼식> 박보영 + 라운드 브로우

사랑스러움의 끝판왕, 박보영은 눈썹 끝을 아래로 둥글게 내려 그린 라운드 브로우가 특징. 박보영 특유의 강아지 눈매와 찰떡궁합이다. 눈썹 산을 중심으로 끝을 둥글게 그려주는데 이때 눈썹 결을 살려 빗어준 뒤 섀도로 빈 곳만 채워주면 쉽게 그릴 수 있다. 화려한 메이크업 대신 또렷한 눈썹만으로도 시선을 충분히 끌 수 있음을 확인 시켜주는 좋은 예. 스크류 브러시로 결대로 빗어준 뒤 투명 마스카라로 고정시켜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CREDIT

에디터 전아영
사진 <상류사회>, <너의 결혼식> 스틸컷, 소녀시대, 선미 인스타그램
디자인 황동미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