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패션위크

2018.12.23. SUN

TOKYO NIGHT OUT

도쿄의 이색적 패션 신

특유의 문화와 정서가 더해져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한 도쿄의 패션 신

발렌티노의 첫 번째 남녀 통합 컬렉션이 도쿄에서 막을 열었다. 2019 프리폴 컬렉션을 선보인 이번 쇼에서는 피에르파울로 피치올리 특유의 쿠튀르 디테일과 우아함이 담긴 룩을 대거 만날 수 있었다. 레드 룩 차림의 모델이 줄지어 등장한 피날레는 한 폭의 명화를 연상케 하기도. 또 긴자 식스 부티크에서는 로컬 아티스트 및 장인과 협업해 기모노, 부채 등 일본 문화를 반영한 캡슐 컬렉션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데이비드 베컴, 케이트 모스부터 벨라 하디드까지 전 세계 패션 피플이 도쿄에 총출동했다. 디올에서 맞이하는 킴 존스의 두 번째 무대인 2019 프리폴 패션쇼에 참석하기 위해! 킴 존스는 일본과의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해 현대미술가 소라야마 하지메를 택했다. 쇼장 한복판에 들어선 거대한 사이보그 조각상(소라야마 하지메의 시그너처 작품)과 이를 비추는 수백 개의 레이저 빔 쇼가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관객은 말보다 기립박수로 쇼에 대한 감동을 표현했다.

CREDIT

에디터 이건희
사진 COURTESY OF DIOR, VALENTINO, REX FEATURES
디자인 이효진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1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