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겟잇 아이템

2017.10.09. MON

A ZOOM UP

'프랑스적'인 액세서리들

파리지엔의 시크함을 담은 액세서리 컬렉션

펀칭 디테일의 아웃포켓이 포인트인 롱샴 마드모아젤 백은 1백50만원, Longchamp.



다크 초콜릿처럼 짙은 컬러가 매력적인 롱샴 마들렌 백은 1백44만원, Longchamp.



백의 표정을 바꿀 래빗 퍼 백 스트랩은 27만원, Longchamp.



어린 황소가죽을 사용한 코럴 컬러의 롱샴 마들렌 백은 1백60만원, Longchamp.



오묘한 바이올렛 컬러와 태슬의 조화가 감각적인 페넬로프 소프트 백은 72만원, Longchamp.



스트랩의 탈착이 가능해 클러치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롱샴 마드모아젤 백은 1백50만원, Longchamp.



태슬 디테일이 귀여운 에나멜 로퍼는 66만원, Longchamp.



웨스턴 무드가 트렌디한 에프롱떼 백은 1백31만원, Longchamp.


더블 라인의 버클 디테일이 시크한 앵클부츠는 97만원, Longchamp.

CREDIT

컨트리뷰팅에디터 원세영
사진 우창원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악세서리 본지 10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