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겟잇 아이템

2017.01.11. WED

THE BIG NUMBERS

숫자로 본 액세서리

숫자로 풀어본 놀라운 액세서리의 세계

LOEWE

총 46개의 가죽 조각을 수작업으로 결합한 해먹 백. 스트랩을 연결해 가방 옆면을 펴거나 지퍼를 이용하면 여섯 가지 스타일로 색다른 연출이 가능하다.

 

 

 

PIAGET

106.52 캐럿에 달하는 총 1144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라임라이트 익셉셔널 더블 시크릿 워치. 약 2000시간이라는 제작 기간이 걸렸다.

 

 

 

MARC JACOBS

마크 제이콥스의 키키 플랫폼 버클 부츠는 높이만 170mm의 ‘메가’ 플랫폼 부츠로 이번 시즌 어떤 액세서리보다 ‘높은’ 주목을 받았다.

 

 

 

CHANEL

잘 익은 밀 이삭을 모티프로 만든 샤넬의 레 블레 드 목걸이는 직사각형 옐로 다이아몬드를 중심으로 총 1200개가 넘는 다이아몬드를 사용했다.

 

 

 

BOTTEGA VENETA

120개의 날개 모양의 직사각형 조각의 중간 부분을 스티치해 입체감을 더하고 인트레치아토 패턴의 가죽을 이음새가 보이지 않도록 엮은 토브 클럽 숄더백.

CREDIT

CONTRIBUTING EDITOR 백영실
PHOTO COURTESY OF BOTTEGA VENETA, CHANEL, LOEWE, MARC JACOBS, PIAGET
DIGITAL DESIGNER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악세서리 본지 10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