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패션 하우투

2019.02.18. MON

NEW LOOK

PVC의 신분 상승

비닐 바지가 연상되는 PVC가 빅 브랜드의 런웨이를 채웠다?


박진영의 아이코닉한(!) 비닐 바지가 연상되는 투명한 PVC 룩이 펜디발망을 비롯한 빅 브랜드의 런웨이를 풍성하게 채웠다. 90년대 추억을 자극하는 비닐 옷의 반가운 금의환향.

CREDIT

에디터 김미강
사진 IMAXTREE.COM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2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