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패션 하우투

2017.10.09. MON

BLOOMING HANDS

웨딩 네일, 고민고민 하지마

웨딩드레스 디자인에서 영감 받은 네일 아이디어

vintage lace

이효리, 김나영을 필두로 트렌드로 떠오른 스몰 웨딩. 그에 어울리는 빈티지 스타일의 드레스를 골랐는데, 뭔가 심심한 것 같다고? “빈티지 무드를 깨지 않는 연한 그레이 컬러로 색감을 주세요. 균일하지 않은 레이스 장식을 더해 자유분방한 느낌을 부여해도 좋죠.” ‘스타일’ 김선경 실장의 코멘트.

 

 

 

 

 

 

ribbon & heart

베이비 핑크 컬러와 허리의 리본 장식이 돋보이는 드레스로, 오늘 하루만은 공주처럼. 손톱보다 1.5배 큰 사이즈의 리본과 귀여운 레이스 디테일, 사랑스러운 하트 디자인으로 드레스의 러블리한 분위기를 표현한 ‘루루’ 홍미애 원장의 네일 팁.

 

 


shining line

보디라인이 멋지게 드러나며, 무릎 아래서 A라인으로 퍼지는 로맨틱한 머메이드 드레스. 소녀시대 유리를 담당하는 ‘네일유메’의 유미란 원장은 신부의 뒷모습을 좌우하는 풍성한 트레인(Train)에 주목했다. 자세히 봐야 알 수 있는 아주 작은 비즈들과 레이스 조각을 켜켜이 붙인 것. 큐빅들로 이어진 섬세한 S라인까지, 백점 만점에 백점.

 

 

be bold

모두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예식에서 신부가 선택한 드레스의 포인트가 등이라면? 기립근 좀 자랑할 수 있겠지만 네일까지 화려하면 자칫 과해보일 수 있다. 코르셋 드레스 디자인을 살리되 소매의 플라워 레이스와 순백의 컬러로 페미닌 무드를 더하라는 ‘제멋나’ 김주은 원장의 설명.

 

 

adorable flowers

샤 위에 꽃 모양의 장식을 덧댄 ‘아플리케’ 기법의 드레스. 손예진, 이민정, 나나, 유이 등 유명 셀럽들의 손끝을 책임지는 ‘제니하우스’ 청담힐 이지희 실장은 꽃이 흐드러지게 핀 듯한 드레스 장식을 앙증맞은 플라워 패턴으로 담아냈다. 한 떨기의 꽃 같은 붉은 컬러의 코르사주를 드라이플라워로 연출한 점도 눈여겨볼 것.

 


 

romantic gradation

실크와 튤 소재를 활용한 동화적 느낌의 애프터 파티 드레스. ‘아트랩’ 윤승이 실장은 그레이에서 핑크로 이어지는 컬러 그러데이션과 시스루 디자인을 포인트로 한 네일 아트를 제안했다. 다양한 크기의 파츠를 붙여주면 시스루와 컬러 사이를 자연스럽게 연결시킬 수 있다고.

 


 

lace & stone

버진 로드를 걸어 들어가는 상상 속에서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을 법한 드레스. 구하라와 네일 북 <네일하라>를 출간한 ‘트렌드앤’ 김수정 원장의 제안은? 드레스 디자인에 포인트를 주되 손톱보다 눈에 띄어야 할 드레스의 고급스러움을 해치지 않을 것. 은은한 컬러와 레이스 무늬를 매치하고 스톤을 얹어 우아한 네일을 완성했다.

CREDIT

에디터 오신영
사진 IMAXTREE.COM, JEON SUNG KON
디자인 김유진

자세한 내용은
브라이드 본지 09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