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컬쳐

2018.10.17. WED

LOVE MORE

썸남과 보면 '딱' 좋은 영화!

연애 세포 뿜뿜! 웃음 터지는 재미까지 갖춘 최신 영화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수 이적이 ‘연애 세포는 죽지 않는다’고 했다. 반대다. 내 연애 세포는 반쯤 죽어 있으니까. 그 죽어 가던 연애 세포에 인공 호흡을 해 준 영화가 있었으니! 바로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이다. 영화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이 영화는 상상 초월 부자와 평범한 여자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중국계 미국인인 뉴욕 경제학 교수 레이첼 추가 그녀의 남자친구 닉 영과 함께 싱가포르를 방문해 그의 부유한 가족을 만나며 겪는 일이다. 닉 영이 어느 정도로 부자나면, 싱가포르의 웬만한 땅은 다 그의 가족의 것이라니! 








영화의 재미 요소 세 가지를 꼽자면 첫째, ‘미친’ 스케일이다. 억! 소리 보다 더 한 부자들의 세계를 재현한 그 비주얼에 눈이 호강한다. 섬을 빌려 놀거나 전세기를 타고 바다 한 가운데서 파티를 벌이고, 몇 십억이 넘는 보석 몇 가지를 그냥 사는 등 상류 사회의 이야기를 재미있고, 화려하게 담아서, 보는 재미가 있다. 






둘째, 뻔하지만 가장 빠져드는 ‘신데렐라형 러브 스토리’다. 어렸을 적엔 만화 영화로, 일상에서는 드라마로 접하는 스토리 중 가장 뻔한 것이 이 이야기 아닌가? 그러나 그만큼 사람들의 상상을 자극하는 흥미로운 러브 스토리가 신데렐라 허브 스토리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도 그렇다. 그래서 여자끼리 보아도, 남자친구와 보아도, 엄마와 보아도 즐거운 영화다. 






마지막 재미 요소는 ‘현웃’ 터지는 대사다. 시니컬하기로는 최고인 기자들이 극장에서 웃음 바다가 됐으니. 예상치 못한 장면에서 갑자기 튀어 나오는 위트 넘치는 대사는 2시간 영화의 지루함을 싹 없애준다. 




재미도 재미지만,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이 의미 있는 이유는 출연진 전부 아시안이라는 것에 있다.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가 제작한 영화의 출연진이 전부 아시안 캐스팅으로 이루어진 것은 25년 만이다. 그동안 아시아계 배우는 할리우드 영화에서 늘 조연이나 단역이었다. 모든 배우가 아시안인 이 영화에 대한 세계의 반응은 폭발적이었고, 전 세계쩍으로 제작비의 7배가 넘는 수익을 벌어들이며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은 난 10년간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장르 중 최고 흥행을 거둔 영화로 기록됐다. 견고한 할리우드의 편견을 깨고 아시안 파워를 증명한 사례인 셈이다. 뻔한 러브 스토리지만, 제작 배경은 도전 그 자체였던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은 25일에 개봉한다. 

CREDIT

에디터 김은정
사진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