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컬쳐

2018.10.09. TUE

LADY GAGA IS REBORN

레이디 가가의 영화?

오늘 개봉하는 영화 <스타 이즈 본>은 레이디 가가의 무명 시절부터 스타로 거듭나는 순간까지 다룬 영화다



<스타 이즈 본>은 어떤 영화인지 거짓 없는 진정한 사랑 이야기를 그리면서 인기의 흥망성쇠와 그에 따른 비극도 다룬다. 영화 속 이야기는 내가 속한 현실의 일부이기도 하다. 처음으로 연출과 각본을 맡은 브래들리 쿠퍼는 음악산업에서 자란 내 경험을 일부 반영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각별한 작품이다. 감독으로서 브래들리 쿠퍼는 나는 매번 외양을 바꾸고 다른 캐릭터로 변신하는 과정을 사랑한다. 그것도 하나의 작품이고 음악이니까. 브래들리는 오히려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내 모습을 원했다. 스크린 테스트를 앞두고 그는 클렌징 티슈로 내 얼굴을 닦으며 메이크업이 전혀 없으면 좋겠다고 했다. 특별한 경험이었다. 그는 그렇게 내 안의 나약함을 꺼내줬고, 나를 자유롭고 편안하게 대해줬다. 그가 아니었다면 늘 꿈꾸던 배우가 되지 못했을 거다. 무명 가수 앨리가 되기 위해 노력한 점은 ‘레이디 가가’라는 명성과 커리어에서 떨어져 있으려 했다. 대신 가수이자 배우였던 주디 갤런드에 푹 빠져 있고, 목소리는 좋으나 외모가 별로라는 이야기를 듣곤 했던 과거의 내 모습을 떠올리며 앨리의 상황에 몰입하려 했다. 레이디 가가와 앨리의 다른 면은 앨리는 자신을 포기하려 하지만 나는 가수가 될 수 있다고 믿었고, 될 때까지 밀어붙였다. 바에서 다른 바로, 피아노를 끌고 다니며 사람들을 불러모았고 매니저인 척 공연을 만드려고 애썼다. 지금처럼 성공하지 못했다 해도 나는 어느 바에서 피아노를 치며 노래하고 있을 거다. 자신이 가장 아름답다고 느껴질 때는 팬들의 행복! 내 음악이 누군가의 삶을 변화시켰다는 이야기가 나를 아름다운 사람으로 만들어준다. “오늘 패션이 너무 아름다워”라는 말은 원하는 게 아니다. 팬들이 내 영화를 보고 “눈이 빠지도록 울면서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고 더 알게 된 것 같아”라고 말해주면 얼마나 좋을까.

CREDIT

에디터 김영재
디자인 오주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0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