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컬쳐

2018.08.12. SUN

BOOKS OF MASTERS

8월의 독서

통찰을 재미로 휘감는 것. 거장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도리스 레싱의 <19호실로 가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도리스 레싱의 단편 소설집. 현대 페미니즘의 고전 격인 <19호실로 가다>와 <옥상 위의 여자>도 수록됐다. 가정을 떠나 어느 호텔의 ‘19호실’에서야 비로소 자유로워진 수전처럼 억압된 여성의 일상을 다정하게 직시한다.




오르한 파묵의 <빨강 머리 여인>

오르한 파묵이 또 하나의 걸작을 내놓았다. 글에 터키의 정치사회적 상황을 솜씨 좋게 밀어넣는 그가 이번에는 ‘오이디푸스 신화’와 페르시아의 고전 ‘왕서’의 은유를 통해 신비로움을 더한 것. 그래서 빨강 머리 여인은 과연 누구였을까?





밀란 쿤데라의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국내 출간 30주년과 판매량 100만 부 달성을 기념해 쿤데라의 일러스트레이션을 표지로 한 리뉴얼 북이 나왔다. 여전히 고전의 위상은 공고할 것이고, 감동도 여전하리라.

CREDIT

컨트리뷰팅 에디터 류가영
사진 COURTESY OF GOOGLE
디자인 황동미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8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