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8.05.23. WED

THREE OF HEARTS

변산의 세 주역

한 프레임 안에 들어온 세 사람이 자연스레 어깨를 맞대고 웃었다. 어떤 내용인지 굳이 묻지 않아도 <변산>이 따뜻한 영화일 거란 것쯤은 짐작할 수 있었다

변산,변산화보,변산엘르화보,엘르6월호


변산,변산화보,변산엘르화보,엘르6월호 


영화 <변산>의 주역 이준익 감독과 배우 박정민 김고은이 패션 미디어 <엘르>의 카메라 앞에 섰다. 촬영은 세 사람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을 수 있는 포토부스 콘셉트로 진행됐다.


주인공 학수 역할의 박정민은 “크레딧에 내 이름이 맨 첫 번째로 올라가는 것은 처음”이라며 “나라는 사람의 가치를 인정해주는 사람과 함께 일하는 게 얼마나 큰 행복인지 알았다”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고은은 <도깨비> 이후 첫 작품으로 <변산>을 택한 이유에 대해 “자연스럽게 내게 찾아온 작품이다.”라고 답했다. “좋은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 책임감을 갖고도 즐겁게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훈훈했던 영화 촬영장의 현장을 전하기도 했다.


이준익 감독은 두 배우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박정민은 지성미와 야성미의 밸런스가 정말 잘 잡힌 배우다. 그런데 김고은도 그렇다.”라고 답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영화 <변산>은 <동주> <박열>의 뒤를 이은 이준익 감독의 청춘 3부작으로 7월 초 개봉을 앞두고 있다.

CREDIT

에디터 김아름, 이마루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6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