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 > 스타 인터뷰

2017.05.19. FRI

SHE IS THE ONE

독보적인 눈빛, 배두나

글로벌한 패션 아이콘이자 세계적인 창작자들의 사랑을 받는 뮤즈, 자신만의 우아한 아름다움을 지닌 ‘자랑스러워 해도 좋을’ 이름, 배두나

배두나,배두나화보,배두나엘르화보,엘르6월호


배두나,배두나화보,배두나엘르화보,엘르6월호


배두나,배두나화보,배두나엘르화보,엘르6월호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배두나가 패션 미디어 <엘르>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공개된 커버와 화보는 글로벌한 패션 아이콘인 배두나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시스루 톱, 슬리브리스 드레스 등 미니멀한 의상들과 볼드한 주얼리를 매치한 배두나는 카리스마 있는 눈빛과 모던한 아름다움을 동시에 드러냈다. 이번 화보는 럭셔리 주얼리 하우스 티파니앤코의 티파니 하드웨어 컬렉션과 함께 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연기와 인생을 대하는 배두나만의 철학을 엿볼 수 있었다. tvN 드라마 <비밀의 숲> 방영을 앞둔 배두나는 7년 만에 국내 드라마에 출연한 것에 대해서 “이쯤 한 번 ‘깨질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 7년 사이 생긴 주름살도 좀 보여주고 연기에 대해 대중의 평가도 받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걸크러쉬’의 원조로서, 젊은 여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청하는 질문에는 “’다름'을 '틀림'으로 받아들이지 않으면 스트레스 덜 받지 않을까? 예전에도 그랬지만 특히 <센스8>를 찍으면서 다양성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라고 답했다.


배두나의 화보 및 인터뷰는 5월 21일경 발행되는 <엘르> 6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CREDIT

PHOTOGRAPHER 신선혜
STYLIST 박세준
FASHION EDITOR 정장조
FEATURE EDITOR 김아름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6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