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티 > 스킨/메이크업

2017.03.20. MON

ELLE Promotion

입생로랑 새로운 글로벌 뷰티 디렉터- 톰 페슈

입생로랑 메이크업으로 연출한 2017-2018 생로랑 컬렉션 메이크업 룩 전격 공개


톰 페슈, 입생로랑 새로운 글로벌 뷰티 디렉터


자유분방한 세련미와 앞서가는 감성, 매혹적인 아름다움을 겸비하고 있는 브랜드- 입생로랑 뷰티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새로운 브랜드 아이콘이자 글로벌 뷰티 디텍터 톰 페슈(TOM PECHEUX)를 소개합니다.


톰 페슈는 패션&뷰티 업계에서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며 지난 30년 동안 세계에서 가장 매혹적인 런웨이 메이크업 룩을 크리에이션한 놀라운 아티스트이자, 탑 셀러브리티-모델-디자이너들과 화려한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는 패션 월드의 거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수의 프리미엄 라이선스 매거진을 보다 보면 그의 작업을 쉽게 만날 수 있는데, 그의 이런 화려한 이력과 비전은 그가 가지고 있는 무한대의 재능과 아이디어 덕분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형언할 수 없는 매력과 카리스마, 창의력을 겸비하고 있는 프랑스 출신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톰 페슈는 대체 불가한 ‘글로벌 신드롬’이 아닐 수 없습니다.


톰 페슈는 입생로랑의 새로운 글로벌 뷰티 디렉터로서, 스타즈 린데즈-안야 루빅-크리스타 코버-에디 캠벨 등의 입생로랑 뷰티 앰버서더들과 입생로랑 뷰티 광고 캠페인 룩을 작업하게 될 것이며, 브랜드 연구소에서 혁신적인 신제품 개발과 함께 고객들에게 영감을 주는 브랜드 대표 메이크업 전문가가 될 것입니다.



톰 페슈, 입생로랑 뷰티로 2017-2018 F/W 생로랑 컬렉션 메이크업 룩을 연출하다


미니멀하면서도 동시에 시크하고 세련된, 2017-2018 F/W 생로랑 컬렉션 메이크업 룩이 공개되었습니다. 이번 2017-2018 F/W 생로랑 컬렉션 메이크업 룩은 입생로랑 새로운 글로벌 뷰티 디렉터- 톰 페슈의 작업으로 입생로랑 메이크업과 스킨케어 제품으로 연출되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내추럴한 누드 톤으로 피부와 립 메이크업 연출되었고, 유니크한 개성을 살린 블랙 시그니처 터치로 아이 메이크업이 하일라이트 되었습니다. 파운데이션과 스킨케어 제품을 블렌딩하여 내추럴하고 은은한 광채를 피부에 연출하였고, 눈꺼풀에 강렬하고 시크한 블랙 프린트로 생 로랑의 자유로움과 강한 개성을 표현했습니다.


YSL 걸은 그녀의 페미니티를 자랑스럽게 여긴다. 그녀는 아름답고 모던하다.

-입생로랑 글로벌 뷰티 디렉터, 톰 페슈




2017-2018 생로랑 컬렉션 단계별 메이크업 룩
 
피부 메이크업

결보정 수분크림 ‘탑 시크릿 인스턴트 모이스춰 글로우’와 ‘뚜쉬 에글라 블러 프라이머’로 건강하고 내추럴한 피부를 연출한 다음, 완벽한 피부 표현을 위해 광채 파운데이션 ‘뚜쉬 에글라 르 땡’ 파운데이션을 손끝을 이용해 바릅니다. 백스테이지에서 빠른 리터칭으로 완벽한 피부를 표현하기 위해 ‘르 쿠션 엉크르 드 뽀’를 사용하였습니다. 


립 메이크업
미니멀한 누드톤의 입술 표현을 위해 루쥬 쀠르 꾸뒤르 12호(*국내 미출시)로 화이트 펄감을 살짝 더한 다음, 프라이머+립밤+마스크 기능을 겸비하고 있는 멀티 립 프라이머 ‘탑 시크릿 립 퍼펙터’로 윤기있고 매끈한 투명 입술을 연출하였습니다.


아이 메이크업
‘마스카라 볼륨 에페 포 실 워터프루프 1호’의 텍스처를 손가락으로 이용해 눈꺼풀 꼬리의 바깥쪽에서 시작해 눈꺼풀 안쪽으로 그려줍니다. 이 제스처는 와일드하면서도 동시에 세련된 효과로 아이 메이크업을 연출합니다.


TIPS 메이크업의 마지막 단계에 올인원 매직펜 ‘뚜쉬 에끌라 2호’를 이마에서 콧등으로 이어지는 T존과 광대뼈 부위에 발라 화사하고 또렷한 이목구비를 연출합니다.


네일
라 라끄 꾸뛰르 73호 느와르 오버 느와르
라 라끄 꾸뛰르 74호 루쥬 오버 느와르


입생로랑 뷰티 

tel 080-347-0089

www.yslbeauty.com

CREDIT

DIGITAL DESIGNER 오주희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