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디자이너 스토리

2018.04.24. TUE

ELLE PROMOTION

까르띠에, 또 하나의 혁신

탄생부터 혁신적이었던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 2018년을 맞아 또 한번 대담한 변화를 선보인다

대한민국 산토스맨 유아인



파티를 즐기고있는 클로에 셰비니, 릴리 콜린스소피아 부텔라




열정적이었던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의 론칭 파티 현장


Bold and fearless night in San Francisco

지난 4월 5일 저녁,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의 Pier 48은 그야말로 ‘핫’했다. 새로워진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의 론칭 이벤트가 열렸기 때문. 이번 산토스 워치의 변화를 표방하는 ‘#BoldandFearless’라는 키워드에 맞춰 비주얼 퍼포먼스 듀오 노노탁(Nonotak), 얼터너티브 록밴드 피닉스(Phoenix), DJ 제이미XX(JamieXX)의 공연이 펼쳐졌고, 70여 명의 셀러브리티들이 등장해 뜨거운 분위기를 조성했다. 특히 인터내셔널 산토스맨인 제이크 질렌할, 릴리 콜린스, 이드리스 엘바, 소피아 코폴라, 시에나 밀러 등 헐리웃 스타들과 함께 한국의 산토스맨으로 선정된 배우 유아인이 참석해 새로운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의 론칭을 축하했다. 론칭 이벤트 며칠 전, 한국 산토스맨으로 깜짝 공개된 그는 놀라운 연기력을 가진 배우로 입지를 다지며 아티스트 그룹 스튜디오 콘크리트의 수장, 그리고 2030세대를 대표하는 오피니언 리더로서 진취적이고 능동적인 삶을 살고 있다. 유아인은 그런 점에서 혁신과 진화를 거듭하는 까르띠에의 정신과 닮은 영락없는 산토스맨이라는 것. 이번 론칭 파티를 시작으로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는 유아인과 함께 대담한 도전 정신을 바탕으로 백 여년의 전설을 이어갈 계획이다.





산토스 드 까르띠에의 진화

손목시계가 탄생한 배경에 대하여 알고 싶은가? 모두가 회중시계를 사용하던 1904년, 루이 까르띠에가 자신의 비행사 친구인 알베르토 산토스-뒤몽이 비행 중에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손목에 착용할 수 있는 시계를 고안했다. 바로 기존의 틀을 깨는 대담한 한 발자국을 내디딘 셈. 까르띠에는 이러한 혁신을 고스란히 이어 2018년, 또 한 번 워치의 진화를 선보인다. 기존의 산토스 워치의 정체성은 간직한 채 스틸, 골드, 송아지 가죽, 앨리게이터 가죽 총 4가지 스트랩을 통해 워치 디자인을 다양하게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게 된 것. 스트랩 아래 위치한 스위치를 눌러 스트랩을 바꿀 수 있는 퀵스위치(QuickSwitch) 시스템을 활용하여 원하는 대로 연출할 수 있다. 거기다 스마트링크(SmartLink) 시스템이 장착돼 직접 브레이슬릿의 길이를 링크 단위로 손쉽게 조절할 수 있어 완벽한 착용감을 원하는 이에게 제격이다. 이 두 시스템은 특허까지 받은 까르띠에만의 놀라운 기술력이라는 것! 베젤 디자인 또한 스트랩과 케이스가 유연하게 연결되도록 날렵한 라인으로 재탄생돼 어떤 스타일이든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다. 산토스 드 까르띠에의 우아하고 대담한 변화는 현재 전국의 까르띠에 부띠끄에서 만나볼 수 있으니 직접 확인해 보자.


문의 까르띠에(1566-7277)

CREDIT

에디터 문하경
디자인 박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디지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