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겟잇 아이템

2018.05.27. SUN

TAKE IT

더 화려하고 더 눈에 띄게

볼드한 귀걸이와 깃털 장식 가득한 부츠까지, 옷장을 화려하게 물들일 키 아이템


#feather freak

생 로랑의 안토니 바카렐로는 에펠탑을 배경으로 펼쳐진 2018 S/S 런웨이를 풍성한 타조 깃털로 채웠다. 미세한 공기 흐름에도 예민하게 반응하는 깃털의 떨림은 완벽한 패션 판타지를 선사했다. 니나리치에는 파스텔 톤의 깃털을 머리에 쓴 모델들이 등장했고 샤넬과 메종 마르지엘라, 앤 드뮐뮈스터 등에는 페더 백과 헤드기어가 새로운 로맨티시즘의 시작을 알렸다.




#XXL #earrings
볼드한 이어링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른다. 보다 크고 무겁고 독창적 디자인을 위한 실험들이 계속되고 있는데, 귓바퀴를 가득 채우는 플라워 모티프와 겨드랑이까지 내려오는 십자가, 장난감 같은 과일과 동물 모티프, 알렉산더 칼더의 모빌 작품처럼 보이는 아트 디자인까지 다양하다.




#backpacks for_women

백팩은 더 이상 학생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루이 비통의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미래적인 드레스에 스포티한 백팩을 매치해 럭셔리한 스포티즘을 완성했고 랑방, 메종 마르지엘라, 르 코팽 등에는 토트백을 변형한 백팩 디자인이 등장했다.




#fanny_pack #bum_bag
촌스럽다고 터부시하던 패니 팩(벨트 백, 범 백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이 패션 월드로 귀환한 이후 해가 바뀌었지만 허리춤에 벨트로 고정하는 가방은 여전히 ‘쿨’한 트렌드의 중심에 있다. 스트리트 퀸들을 떠올리며 양손의 해방감을 즐길 시간!

CREDIT

컨트리뷰팅 에디터 원세영
디자인 오주희

자세한 내용은
악세서리 본지 04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