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션 > 패션 하우투

2017.09.14. THU

DAD CORE CHIC

대드 코어 룩이 대세

'아버지'들의 옷차림이 연상되는 대드 코어 룩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황학동 일대 ‘아버지’들의 옷차림이 연상되는 대드 코어 룩이 대세로 떠올랐다. 얼마 전 버버리와 협업한 고샤 루브친스키의 룩과 발렌시아가 남성 컬렉션이 이 트렌드의 대표주자라 할 수 있는데, 넉넉한 실루엣의 배바지와 셔츠, 빛바랜 컬러의 아우터웨어로 대변되는 것이 특징. 최근엔 파리 편집 숍 ‘더 브로큰 암스’가 살로몬과 함께 아저씨 신발을 닮은 투박한 스니커즈를 선보였고, 비슷한 용모의 나이키 베이퍼 맥스도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에디터가 ‘강추’하는 인스타그램 계정(@dadshoes_)도 방문해 보길. 길에서 포착한 아저씨들의 운동화를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CREDIT

에디터 김미강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9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